​도종환 장관, 콘텐츠 창업현장 방문 “단계적·지속적 지원 체계 만들겠다”

전성민 기자2019-02-01 08:11:33
충남 콘텐츠코리아랩서 청년 창작자들과 소통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1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충남콘텐츠코리아랩에서 열린 콘텐츠산업 청년종사자 간담회에 앞서 입주기업 및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콘텐츠 창작자들을 위한 환경 개선에 힘쓰고 있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1월31일 콘텐츠 창작·창업 지원공간인 충남 콘텐츠코리아랩(천안 소재)을 방문하여 입주기업 등 콘텐츠 창작·창업 현장을 살펴보고, 청년 콘텐츠 창작자들과 함께 콘텐츠산업의 미래를 논의했다.

한국 콘텐츠산업은 2014년부터 2818년까지 매출이 5.2%, 수출이 9.2% 증가하는 등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29세 이하 종사자 비중이 30.6%로 다른 업종 평균(14.8%) 대비 두 배 수준인 젊은 산업이다. 향후 기술 발전에 따른 시장 확장, 실감형 콘텐츠 등과 같은 새로운 콘텐츠의 등장으로 콘텐츠산업의 중요성은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간담회는 미래 청년 일자리를 이끌 콘텐츠 창업 현장을 방문하고, 현장과의 소통을 통해 콘텐츠 정책의 미래를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간담회에는 전국 각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20~30대의 청년 콘텐츠 창업자·창작자 16명이 참석했다.

지역에서 음악 활동을 하거나 애니메이션 등과 같은 콘텐츠를 제작하는 창작자들은 “지역은 창작공간과 기반시설이 부족하여 인력 수급도 어렵다”라며 지역 활동의 어려움을 지적하면서, “특히 지역에서 좋은 콘텐츠를 만들더라도 알릴 기회가 적다. 특화된 홍보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콘텐츠 창업초기기업(스타트업) 대표들은 “콘텐츠 창업은 성공률이 낮은 고위험-고수익의 특성이 있다. 창업에 실패하더라도 재도전할 수 있는 기회와, 창업 초기가 아니라도 발전 가능성 있는 기업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문체부는 지역 콘텐츠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콘텐츠코리아랩’, ‘지역기업육성센터’ 등 지역 기반시설과 ‘스토리창작클러스터’, ‘웹툰융합센터’ 등 신성장 분야 기반시설을 확충하는 한편, 지역콘텐츠와 청년콘텐츠에 집중 투자하는 펀드를 새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산학연 연계 교육 프로그램인 ‘원캠퍼스’ 운영을 수도권에서 전국 지역으로 확산하고, 3년~7년 차 기업을 지원하는 ‘창업도약’ 프로그램을 신설하여 콘텐츠기업의 허리를 튼튼히 할 예정이다.

도종환 장관은 “좋은 아이디어가 있다면 어디서나 쉽게 창작 활동을 할 수 있도록 기반시설, 인력, 재원을 적극 지원해 좋은 작품들을 만들 수 있는 기회를 많이 제공하고, 콘텐츠 창업 이후에 기업이 직면하는 어려운 시기를 넘어설 수 있도록 단계적·지속적 지원 체계를 만들 예정”이라며, “우리 청년 창작자들이 좋은 작품으로 콘텐츠 산업의 미래를 이끌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