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대율 규제 강화에 은행권 저축성예금 늘리기 ‘진땀’

신병근 기자2019-03-11 15:57:52
내년 1월 ‘예대율 규제’ 강화 대비… 기업대출 확대가 관건

서울 여의도 한 시중은행 주택자금대출 창구에서 고객들이 대출 상담을 받고 있다.[사진=유대길 기자]

은행들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저축성예금을 늘리는데 진땀을 빼고 있다. 내년부터 강화될 예대율(예금 대비 대출금 비율) 규제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해 은행권 저축성예금이 크게 증가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11일 은행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은 2020년 1월부터 ‘새 예대율 규제’를 시행한다. 규제는 가계대출의 위험가중치를 높이는 대신 기업대출의 위험가중치를 낮추는 게 핵심이다.

기존 규제는 예대율을 100% 이하로만 조정하도록 했다. 그러나 금융당국은 가계부채 관리 차원에서 가계대출 예대율 가중치를 15% 상향하고, 기업대출에 대해선 15% 하향 조정할 방침이다.

이 규제를 어기면 추가 대출 취급에 제한을 받는 등 금융당국의 제재를 받는다. 따라서 은행들은 새로운 예대율 규제에 맞추기 위해 분주해졌다. 가계대출을 줄이고 기업대출을 늘리는 게 이상적이다. 다만, 은행 입장에선 급격히 대출전략을 변경하는 게 부담스럽다.

결국 은행들은 가계대출을 조정하는 대신 예수금을 보다 많이 확보하는 차원에서 저축성예금을 포함한 예·적금 규모를 확대하는 데 주력하는 모습이다. 지난해에도 주요 은행의 저축성예금은 전년에 비해 늘었다.

전년 대비 가장 큰 폭으로 저축성예금을 늘린 곳은 KB국민은행이다. 지난해 말 기준 KB국민은행의 저축성예금 잔액은 140조6000억원으로, 전년 말(123조원)에 비해 14.3% 증가했다.

KEB하나은행은 전년 말(105조1030억원) 보다 14.1% 늘어난 119조9210억원을 저축성예금으로 남겼다. 신한은행은 같은 기간 107조8940억원에서 115조3990억원으로 7%, 우리은행은 110조5650억원에서 121조2500억원으로 9.7% 각각 증가했다.

은행권 한 관계자는 “새로운 예대율 제재를 피하기 위한 눈치싸움이 한창”이라며 “은행들 모두 저축성예금 중 정기예금이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큰데, 예수금 확보 경쟁이 이전보다 치열해졌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