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초밥달인, 스시코우에서 콩비지와 매실 육수 등으로 두번 회 숙성 맛 극대화

장빈 기자2019-04-16 00:00:00

[사진=SBS '생활의 달인' 동영상 캡처]

회를 두 번 숙성해 맛과 식감을 극대화하는 강릉초밥달인이 화제다

15일 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에 따르면 강원도 강릉시 하슬라로에 있는 ‘스시코우’라는 맛집의 강릉초밥달인은 일본의 초밥집과 서울의 유명 호텔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달인이다.

스시코우에서 강릉초밥달인의 초밥을 먹은 일식사대문파 임홍식 달인은 “정말 깊은 바닷속에 들어온 느낌이다”라며 “딱 두 점 먹었는데 벌서 이 정도라니 놀랍다. 숙성을 어떻게 한 거냐”고 물었고, 손님들은 “여긴 호텔 클래스”라고 칭찬했다.

강릉초밥달인은 두 번 숙성으로 회의 맛과 식감을 극대화시켰다. 그는 도미, 광어 등 흰살생선을 물에 희석한 술지게미에 콩비지, 칡 전분을 넣은 숙성 소스로 1차 숙성하고 이어 매실 육수를 사용해 2차 숙성을 해 회의 비린내는 잡고 감칠맛과 쫄깃함은 배로 늘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