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人

송영길 의원, 또 정부 에너지정책과 엇박자…"원전보다 LNG 먼저 줄여야"

백승룡 기자2019-04-23 17:19:27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데일리동방]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관련해 또 한번 소신발언에 나섰다.

송 의원은 23일 국회에서 열린 '2019년 에너지정책, 전망과 과제' 강연회에서 "이견이 있지만 저는 일관되게 석탄화력발전, 액화천연가스(LNG)발전, 원자력발전 순으로 줄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송 의원이 정부 정책과 반대로 원전보다도 LNG발전을 먼저 줄여야 한다고 강조하는 것은 환경적인 측면을 고려했기 때문이다. 석탄발전보다는 덜 하지만 LNG발전도 발전과정에서 미세먼지와 온실가스가 발생한다.

송 의원은 "온실가스를 줄여야 한다"며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난리지만 원전보다 지구온난화로 인류가 멸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부는 에너지전환정책을 통해 석탄·원자력은 축소하는 반면 LNG발전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19일 발표한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안에서 "석탄·원자력은 발전용 에너지원으로서 역할을 축소한다"며 "천연가스는 발전용 에너지원으로서 역할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원전에 대한 위험성보다 석탄·LNG로 인한 환경오염이 더 큰 문제라고 주장해 왔다. 송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당선에 힘을 보탠 인사지만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서만은 소신발언을 계속하고 있다. 

송 의원은 지난 1월에 원자력계 신년인사회에서 "탈원전 정책에 동의한다"면서도 "신규 원전인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발언해 정부와 엇박자를 보인 바 있다. 지난달에도 페이스북에 원전보다 석탄과 LNG 발전을 먼저 중단해야 한다는 취지의 글을 올린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