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규제 강화… 1분기 가계빚 1540조

신병근 기자2019-05-23 09:30:38
6월부터 제2금융권 DSR 도입… 가계대출 영향 클 듯

자료사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데일리동방] 가계대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가계 빚의 증가 폭은 줄었지만 여전히 소득보다는 빨리 늘고 있다.

한국은행은 '2019년 1분기 중 가계신용' 보고서에서 1분기 말 가계신용 잔액은 1540조원으로 전분기 말(1536조7000억원) 보다 3조3000억원 늘었고, 증가 폭은 2013년 1분기 이후 최소치를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가계신용은 은행 등 금융기관에서 받은 대출(가계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합한 가계 빚을 뜻한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보면 가계 빚은 71조8000억원 늘어 증가율은 4.9%를 보였다. 2004년 4분기 4.7%를 나타낸 이래 최저 수준이다.

정부가 가계 대출 규제를 점차 강화하고, 주택 매매거래도 줄면서 가계 빚 증가세가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대표적인 규제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로 작년 10월부터 시중은행에 도입돼 위험대출은 15%, 고위험대출은 10% 이하로 유지하고 있다.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도 올해 1분기 14만5000호로 작년 4분기(21만3000호) 대비 6만8000호 줄었다. 아파트 분양물량은 1분기 5만3000호로 전분기(7만2000호)에 비해 1만9000호 감소했다.

그러나 가계 빚은 소득보다 빨리 증가하는 추세다. 올해 1분기 가계 빚의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4.9%)이 지난해 전체 가계소득 증가율(3.9%) 보다 높기 때문이다. 지난해 명목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인 3.0%보다도 높다.

더욱이 다음달 제2금융권으로 DSR 도입이 확대되면서 가계대출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한은 관계자는 "향후 가계대출은 집단대출과 제2금융권 DSR 관리지표 도입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동방성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