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책 신간

‘주주’..‘전원주택 짓고 즐기며 삽니다’..‘월급쟁이 재테크 상식사전’..'기후변화와 환경의 미래'

장빈 기자2019-06-07 15:46:11

[사진=(주)민음사 제공]

▶주주(요시모토 바나나 지음ㅣ(주)민음사 펴냄), 스태미나 샘솟는 맛있는 소설

읽다 보면 슬며시 따스함이 번져 오는 작품으로 꾸준히 독자들을 만나 온 세계적인 작가 요시모토 바나나가 마음이 푸근해지면서도 침이 고이는 맛있는 소설로 돌아왔다.

소설의 시작은 가게 ‘주주’의 안주인 엄마가 심장마비로 쓰러진 이후부터다. 아무리 여러 번 겪어도 무뎌지지 못하는 최후의 슬픔이 있다면, 그것은 상실 아닐까? 주인공 미쓰코는 엄마를 잃은 잿빛 세상 속에서 아주 서서히 여러 가지의 생생한 색을 회복하고 있는 중이다.

일단 눈앞에 놓인 인생을 단순하게 산다는 것에 전력을 다하는 주인공, 아내와 사별한 아빠, 아이라는 새로운 가족 맞이를 준비하는 전 남친, 그리고 어딘가 ‘조금씩 이상하고, 실력이 부족한 것은 아니지만 한쪽으로 쏠려 있어 서로를 도울 수 있는’ 이웃들이 모여 오늘을 힘껏 살아 내는 씩씩하고 맛있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주인공 미쓰코는 아버지와 전 남자친구 신이치까지 셋이서 햄버그와 스테이크 가게 주주를 꾸려가고 있다. 소설의 제목이자 가게의 이름인 ‘주주’는 일본어로 고기가 지글지글 익는 소리다. 할아버지로부터 시작돼 지금까지 삼 대째로 이어온 가게, 주주는 미쓰코에게 가족이자 분신이다.

어릴 적부터 마당의 별채에서 지내며 함께 살아온 신이치는 주주에서 고기를 굽는다. 미쓰코는 열일곱 살 무렵, 먼 사촌이기도 한 신이치의 아이를 유산한 적이 있다. 그렇게 해서 자연스레 결혼해 가게를 이어받을 것만 같던 친밀한 관계가 깨져 버렸다. 그가 다시 주주로 돌아온 건 친구들과의 등산, 혼자만의 침잠, 직장 생활, 그리고 결혼이라는 먼 길을 돌아서였다.

엄마를 잃은 지금, 미쓰코는 눈물에 젖어 붕 떠 있는 상태다. 미쓰코는 여전히 가게에서 일을 돕고 동네 주변을 맴돌고 있지만 엄마가 사랑하던 만화책 ‘지옥의 살라미 짱’으로 그리움을 달래며 그저 해파리처럼 떠 있을 뿐이다. 그런데 조금 다른 느낌의 무언가가 시작되려 한다.

주주의 스테이크와 햄버그에는 묘한 마력이 있다. 주주? 하고 지글지글 익는 고기일 뿐인데 자연스레 사람이 모이고, 울고, 그리워하고, 치유된다. 주주의 꽃은 역시 단골 이웃들이다. 근처 아파트에 사는 여성지 편집자 오카와 씨, 옆집 서점 아들 미야사카 씨, 유령 같은 분위기의 유코 씨 등은 엄마의 빈소를 찾아 주고, 휴가로 갈 만한 숙소에 대한 정보를 나누고, 아기집을 확인하러 손을 잡고 산부인과를 가는 등 그야말로 ‘함께’ 살아간다.

그리고 사람들은 일상에 기력이 필요할 때 주주에 와서 고기를 먹고 힘을 얻는다.
 

[사진=아주경제DB]

▶전원주택 짓고 즐기며 삽니다(정문영 지음ㅣ청림출판(주) 펴냄), ‘바닷가 전원주택’ 케이맨의 꿀팁

이 책은 조회 수 1000만 뷰를 자랑하는 ‘바닷가 전원주택’ 채널의 ‘케이맨’ 정문영 씨가 유튜브 영상에선 다루지 못한 세세한 정보들과 그동안 사람들이 메일이나 댓글로 보낸 여러 질문들에 대한 답변을 알려준다.
 

[사진=아주경제DB]

▶월급쟁이 재테크 상식사전(우용표 지음ㅣ(주)도서출판 길벗 펴냄), 꼼꼼하고 안전하게 재산 불리는 비법

이 책은 재테크를 시작하려는 사회초년생에게 꼭 필요한 정보를 알려준다.
 

[사진=아주경제DB]

▶기후변화와 환경의 미래(이승은 등 지음ㅣ(주)북이십일 21세기북스 펴냄), 인류는 지구 생태계를 지킬 수 있을까?

 이 책은 다큐멘터리 PD가 전하는 지속가능한 환경 이야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