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진단

윤지호 “日제재 여파 증시에는 제한적, 美행보 주목"

박호민 기자2019-07-12 07:00:00
윤지호 이베스트투자증권 본부장 인터뷰..."美중재시 리스크 적어" "우리 증시 범피로드 국면, 바닥 지나는 중"..."자동차 업종 주목"

윤지호 이베스트증권 리서치센터 본부장[사진=박호민 기자]

[데일리동방] 일본의 무역 제재로 투자시장에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지만, 미국이 중재자로 나선다면 우리 증시에 가해질 충격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또 주식 투자자들은 자동차 업종을 눈여겨봐야 한다는 조언도 나왔다. 

12일 윤지호 이베스트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본부장)은 아주경제 데일리동방과 인터뷰에서 이같은 진단을 내놨다. 그는 "일본의 수출규제로 증시는 테마주 중심의 흐름으로 바뀌고 있다"며 "한국과 일본 모두 피해를 볼 수 있겠지만, 미국이 중재한다면 리스크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현재로선 한국의 피해가 크진 않아 보인다"며 "일본 경제도 큰 손실을 볼 수 있어, 제재 수준이 어느 정도일지 가늠하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또 현재 상황에선 정치적인 해결이 필요하다는 게 윤지호 본부장의 견해다. 

그는 “이번 한일 무역 분쟁의 성격은 전후 배상 건에 대한 갈등에서 시작된 것인 만큼, 정치적인 결단이 필요하다”며 “공장에 불이 난 것도 아니고 당장 기업이 손실을 본 것도 아닌 만큼, 국내 증시에는 심리적인 요인이 많이 반영되는 모습이다”고 분석했다.

이어 “IT·반도체 업종이 급락하지 않고 오르내리는 것은 이번 이슈가 실적에 반영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심리가 방향성을 잡지 못한 결과”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번 갈등이 우리 기업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수준까지 악화된다면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은 큰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윤지호 본부장은 “한국은 대일 무역에서 약 250억 달러의 적자를 보고 있다"며 "일본이 우리나라를 상대로 엄청난 무역흑자를 보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일본의 무역 제재는 일종의 자해 행위로도 볼 수 있다”며 “다만 갈등이 장기화 되면 한국에도 역시 마이너스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리고 향후 관심사는 미국의 행보다.

윤지호 본부장은 정치적인 이유로 미국이 개입하면 경제적인 부정적 여파는 완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미중 무역분쟁 여파도 국내 시장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물론 미중 간 갈등이 더 장기화된다면 서로 협조적인 방향으로 갈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투자 전략에 대해서도 조언했다. 윤지호 본부장은 “현재 국내 증시는 울퉁불퉁한 길(범피로드)과 같은데, 증시 사이클로 보면 바닥을 지나가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평가했다.

이어 "오히려 이익 하강이 절정에 달했고, 시장이 무너지진 않을 것"이라며 "국내 증시의 가치(밸류에이션)는 여전히 매력적이다”고 덧붙였다. 특히 자동차 업종에 주목할 것을 권했다. 하반기 실적이 좋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