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후보자 “금융시장 안정에 문제없어, 불안해하지 말아야”  

김승현 기자2019-08-09 14:58:07
“방점은 혁신…정책집행의 핵심은 금융위·금감원"

[사진=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

[데일리동방]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현재 국내 금융시장의 안정에 큰 문제가 없다며 시장 불안에 지나치게 불안해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금융의 균형과 안정 속에서 혁신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은성수 후보자는 8·9 내각 발표 직후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은성수 후보자는 현재 국제금융시장에 대한 판단을 묻는 질문에 "국내 금융시장의 안정은 당장은 큰 문제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그는 "스스로 위기라고 하다 보면 본인도 모르게 위기가 온다"면서 "현 상황에서 위기나 파국을 얘기하는 것은 지나치다"고 말했다. 이어 "경고 메시지가 지나치면 시장 참여자들이 불안해하고 그러면 조그만 일에 더 불안해하면서 위기의 자기실현이 된다"고 부연했다.

청문회 통과 시 금융위원장으로서 역점 과제에 대해서는 "가계나 기업 등 금융 주체, 금융산업, 시스템 등 모두가 중요하다"면서 "균형과 안정 속에서 혁신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금융산업으로 보나 소비자 입장에서 보나 혁신이 필요하다"면서 "혁신을 통해 금융 시스템도 안정될 수 있다고 생각하면 방점을 두고 싶은 것은 혁신"이라고 설명했다.

은성수 후보자는 남북 경제협력에서 금융의 역할에 대해 "경협은 미국이나 유엔의 북한 제재 같은 국제적인 협력의 틀 속에서 해야 한다"고 전제하면서도 "현재로서는 손을 놓고 있는 게 아니라, 연구해서 만약 북한 제재가 해제됐을 때를 위해 준비하자는 것"이라는 견해를 보였다.

이어 "북한 이슈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큰 방향에서는 대북 경협을 한다고 생각하면 실물 경제에서 할 수도 있고, 금융 사이드에서만 할 수도 있다"며 "만약 (경협이) 시작되면 (금융위의 역할은) 금융기관들이 잘 협력하도록 지원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시장과의 소통에 대해 "(수은) 은행장을 2년 동안 해서 지금 계신 은행장들은 다 알고, 그 전에 KIC(한국투자공사) 사장을 하면서 국내 자본시장 CEO(최고경영자)들과 간담회도 했다"며 "금융권 협회장이나 CEO들과 많은 교류를 해왔다"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등 경제정책 라인과 호흡에 대해서도 "홍 부총리나, 김 실장이나, (고위공직자 출신으로서) 한국 사회를 살다 보면 대개 잘 알게 된다"며 "소통에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은성수 후보자는 금융위와 금융감독원은 정책집행의 핵심이라고 규정하고 최종구 현 금융위원장은 만점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금융위와 금감원의 관계에 대해 "정책이 소비자에게 정확히 전달되도록 하는 게 가장 큰 가치이고, 그 가치를 위해 금융위는 정책을 수립하는 거고, 금감원은 그 정책을 현장에서 집행하도록 하는 역할"이라며 두 기관이 "정책 집행의 두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핀테크'에 어느 정도 친숙한지 기자들이 묻자 "엊그제 아내랑 같이 산책하다가 갈증이 났는데 돈이 없었다. 그런데 휴대전화에 간편결제 포인트가 있더라"며 "(그걸로) 누가바를 사 먹었다. 아내한테 '나 이런 사람이야'라고 했다"고 사례를 제시했다.
 
우리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