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손보험 손해율 상승...업계 "보험료 인상 불가피"

이혜지 기자2019-08-19 08:05:34

실손보험 손해율이 상승하면서 업계는 보험료율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아주경제DB]

[데일리동방] 실손의료보험 손해율이 계속해서 상승하면서 보험업계는 보험료율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1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손해보험사의 실손보험 손해율은 129.6%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6%포인트 증가했다.

이에 손보사 실손보험 판매에 따른 영업적자는 상반기에만 1조3억원에 이른다. 지난해 7천81억에 비해 41.3% 증가한 수치다. 이 같은 손해율 추세가 하반기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이 경우 올해 손실액은 1조9천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여 사상 최대의 손실이 예상된다.

특히  입원 의료비 담보 손해율은 지난해보다 6.6%포인트 오른 110.5%, 통원 의료비 담보 손해율은 157.7%로 11.2%포인트 올랐다.

실손보험 청구 의료비는 지난해 4분기부터 급격히 늘었다. 국내 5대 손보사의 실손보험 청구 의료비 총액은 지난해 4분기 2조2천506억원, 올해 1분기 2조229억원, 2분기 2조828억원으로 각각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37.9%, 19.3%, 24.1% 증가했다.

이는 '문재인 케어'가 시행되면서 지난해 4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의료 이용량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기존 비급여 진료가 급여로 전환돼 가격 통제를 받자 그 외에 비급여 진료가 늘어나는 '풍선효과'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손해율 상승으로 올해 상반기 손보사들의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크게 줄었다. 5대 손보사 중 메리츠화재(+3.1%)를 제외하고, 삼성화재 36.0%, DB손해보험 31.3%, KB손해보험 11.6%, 현대해상 36.1% 감소했다.

때문에 업계는 의료제도·환경 변화를 반영한 요율 인상이 뒤따라야 한다는 입장이다.

동방성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