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외부 자문위 "노사 미래산업 대응 못하면 공멸"

이범종 기자2019-10-06 15:55:51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데일리동방] 현대자동차 노사가 미래산업에 공동 대응하지 못하면 공멸한다는 진단이 나왔다고 연합뉴스가 6일 보도했다.

현대차 노사는 최근 울산공장에서 고용안정위원회 본회의를 열고 외부 자문위원회들로부터 미래 고용 문제 관련 제언을 들었다.

자문위는 전동화(Electrification)와 공유경제(Sharing), 새로운 이동수단(Mobility) 등 필연적인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 속에 조립 부문 부가가치가 감소해 갈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자문위는 미래 자동차 산업 중심이 제조업에서 서비스업으로 옮겨지고, 정보통신기술(ICT) 발전 속도와 함께 디지털화가 가속화될 수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생산기술 변화로 자동차 제조업 인력이 최소 20%에서 최대 40% 축소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다.

이같은 변화에 대응하려면 노사 모두 생산성 향상으로 제조 경쟁력을 높이는 하이로드(High Road) 전략을 추진해야 한다고 자문위는 제언했다.

또한 노사는 4차 산업혁명에 제대로 대비하지 못하면 공멸하는 공동 운명체로서 협력을 바탕으로 안정적이고 유연한 인력 운영 원칙을 확립해 고용안정과 경쟁력 향상을 실현해야 한다는 충고도 나왔다.

자문위는 친환경 차 도입으로 새로 적용하는 부품은 부품업체들과 개방적 협력관계로 조달하고, 노사가 미래 고용변화에 대한 정확한 실태분석으로 국내공장의 지속 가능 발전을 위한 협약을 맺을 것을 제안했다.

현대차는 노사가 합의한 배치전환 기준 재수립과 정년퇴직자 공정 인력 운영 등에 대한 후속 조치를 차질 없이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직원 공감대 형성을 위한 교육·체험 활동과 정책연구위 활동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