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증' 비정규직 어디서?… 통계청장 "정규직서 60% 넘어와"

신병근 기자2019-11-05 21:57:20
전년比 비정규직 86만명↑ 정규직 35만명↓ 강신욱 청장, 5일 기재위 전체회의서 답변

자료사진. 아래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데일리동방] 최근 비정규직 근로자가 1년 전에 비해 급증한 반면, 정규직 근로자는 대폭 줄어든데 대해 강신욱 통계청장은 정규직에서 넘어온 비중이 상당수라는 진단을 내놨다.

강신욱 청장은 5일 국회 기회재정위원히 전체회의에서 올해 8월 기준 비정규직 근로자가 급증한 것에 대해 "정규직에서 넘어온 비중이 60% 이상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8월 기준 비정규직 근로자 수는 1년 전보다 86만7000명 늘어났으나 정규직 근로자는 35만3000명 줄었다.

앞서 정부는 국제노동기구(ILO) 기준 강화에 대비한 병행조사에서 고용 예상 기간을 세분화했고 비정규직인 기간제에 추가로 포착된 인원이 35만~50만명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이번 부가조사와 지난해 결과를 증감으로 비교하는 건 불가능하다고 했다.

이에 대해 강신욱 청장은 기간제에 추가로 포착된 최대 50만명 중 60% 이상이 이전에 정규직에서 이번에 비정규직(기간제)로 바뀐 인원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분석된다.

강신욱 청장은 "비기간제 근로자 중 정규직 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대다수이기 때문에 비기간제인 정규직에서 비정규직인 기간제로 넘어간 경우가 100%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다수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단기 근로자 중 근로계약 기간을 정하지 않았지만, 작업장 사정에 따라 언제든지 계약 해지될 수 있었던 분들이 응답을 바꿨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ILO 기준 강화에 대비한 병행조사를 조급하게 시행했다는 지적에 대해 강신욱 청장은 "병행조사 자체는 2021년에 공표할 목적으로 시험조사 중"이라며 "병행조사가 경제활동인구조사 응답 태도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병행조사가 부가조사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걸 실시 전 미리 예견하지 못한 건 불찰이다. 송구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