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금융 최대 위험요인은 미중 무역분쟁"

신병근 기자입력 2019-12-09 15:00:28
한은 설문, 금융전문가 92명중 74% 동일 의견

자료사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국내 금융 안정성의 최대 위험 요인으로 전문가들은 미·중 무역분쟁을 지목했다.

한국은행이 9일 공개한 '2019년 하반기 시스템 리스크 서베이'를 보면 설문에 참여한 금융 전문가 92명 중 74%는 주요 금융 리스크 요인으로 미중 무역분쟁을 꼽았다. 이어 '국내 경기둔화 지속'이 52%를 차지했다.

이밖에 글로벌 경기 둔화(40%), 가계부채 문제(40%), 중국 금융·경제 불안(39%) 등이 비슷한 비중으로 주요 위험 요인에 꼽혔다.

특히 전문가들은 미중 분쟁, 국내 경기둔화, 글로벌 경기 둔화는 단기(1년 이내) 위험 요인으로 꼽았지만 가계부채 문제와 중국 금융·경제 불안은 중기(1~3년) 위험 요인으로 여기는 비중이 많았다.

같은 주제의 서베이가 지난 5월 실시됐지만 미중 무역분쟁을 최대 리스크로 꼽는 답변 비중이 67%에서 74%로 늘었고, 국내 경기둔화 지속을 선택한 비중은 66%에서 52%로 줄었다.

또 1년 내 금융 시스템 리스크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응답한 비중은 5월 4%에서 13%로 상승했으며 발생 가능성이 작다고 본 비중은 53%로 지난번(52%)과 유사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코웨이
  • 넷마블_세븐나이츠
  • 손해보험협회
  • 한화생명
  • 한국콜마
  • 한국투자증권
  • 우리은행_오픈
  • 우리은행_원오렌지
  • 한화투자증권
  • 하나금융그룹
  • KB금융지주
  • 롯데건설
  • SK하이닉스
  • KB국민카드
  • 코스콤
  • 삼성바이오로직스
  • KB손해보험
  • SC제일은행
  • 한화건설
  • 신한금융지주
  • NH농협은행
  • NH농협금융지주
  • 두산밥캣
  • 한국조선해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