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경 빈소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무거운 표정으로 애도

김동현·이범종·강지수 기자입력 2019-12-16 17:55:40
40여분 간 빈소 지킨 후 조용히 돌아가

무거운 표정으로 빈소에 들어서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사진=이범종 기자]

고(故) 구자경 LG 명예회장 장례식이 3일차에 접어들었다. 17일 발인을 앞두고 조문 마지막 날인 16일에도 정, 재계 인사들의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서울 한 대형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 앞에는 저녁시간으로 접어들면서 손님들의 발걸음이 바쁘게 오가고 있는 모습이다.

오전부터 손경식 CJ그룹 회장을 비롯, LG그룹 계열사 사장단,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이 다녀가는 등 추모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오후 4시 39분 경에는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모습을 드러냈다. 무거운 표정으로 차에서 내린 정 수석부회장은 별다른 말 없이 빈소에 들어섰다.

약 40여분 간 조문을 마친 정 수석 부회장은 취재진의 몇몇 질문에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남긴 채 자리를 떠났다.

한편 고인이 된 구 명예회장은 지난 14일 오전 10시쯤 숙환으로 별세했다. 장례는 4일간 비공개 가족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17일 오전이다. 장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코웨이
  • 넷마블_세븐나이츠
  • 손해보험협회
  • 한화생명
  • 한국콜마
  • 한국투자증권
  • KB국민은행
  • 우리은행_오픈
  • 우리은행_원오렌지
  • 한화투자증권
  • 하나금융그룹
  • KB금융지주
  • 롯데건설
  • SK하이닉스
  • KB국민카드
  • 코스콤
  • 삼성바이오로직스
  • KB손해보험
  • SC제일은행
  • 한화건설
  • 신한금융지주
  • NH농협은행
  • NH농협금융지주
  • 두산밥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