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일가, 대 이은 형제 갈등…조원태 매듭질까

이범종 기자2020-01-01 10:11:00
조양호 회장 '가족 간 화합' 유훈에도 갈등 고조 일가 화합 못하면 KCGI 등에 경영권 빼앗길 수도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대한항공 제공]

[데일리동방] 2020년 한진 일가 최우선 과제는 ‘형제의 난’ 대물림 방지에 초점이 맞춰진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어머니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은 30일 공동명의로 사과문을 냈다. 25일 이 고문의 자택에서 벌어진 모자 간 언쟁 도중 화병과 유리창이 깨지며 이 고문이 경미한 상처를 입은 지 닷새 만이었다.

앞서 누나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23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조 회장이 아버지 고(故) 조양호 회장 유훈과 달리 가족 간 협의에 무성의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조 회장이 누나의 ‘반기’를 묵인한 어머니에게 따져 묻는 식으로 경영권 갈등이 본격화 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이어졌다. 그 사이 한진칼 주가는 요동쳤다. 23일 4만6200원이던 주가는 27일 3만원대로 떨어지다 30일 4만원으로 올랐다.

조 회장은 내년 3월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 재선임 투표를 앞두고 있어 다급한 입장이다. 남매 간 지분이 균등한 만큼 온가족을 자기편으로 끌어들여 경영권 안정에 힘써야 한다. 조 회장의 한진칼 지분율은 6.52%다. 누나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6.49%, 셋째 조현민 전무가 6.47%로 비슷하다. 어머니인 이명희 한국공항 고문(5.31%)이 누구에게 힘을 실어 줄지도 관심사다. 조 회장과 경영권 다툼중인 행동주의 사모펀드(PEF) KCGI 지분율은 17.14%에 달한다. 우호지분으로 불리는 델타항공(10%)은 물론 반도건설 계열사 대호건설(6.28%)의 이탈도 막아야 한다.

이 때문에 이명희 모자의 사과문 발표가 한진 일가의 경영권 방어 차원에서 급한 불을 끄기 위한 조치에 불과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이들은 사과문에서 이 고문이 아들의 사과를 진심으로 수용했다고 밝혔다. 이 내용이 사실이더라도 남매 간 갈등 봉합 여부는 불확실한 상황이다.

선대 시절 한진가 형제들은 갈등을 극복하지 못하고 등을 돌렸다가 뒤늦게 후회하는 모습을 보였다. 4월 눈 감은 조양호 회장은 한진그룹 창업주인 고(故) 조중훈 회장의 4남 1녀 중 장남이다. 2002년 선친이 작고한 이후 조양호 전 회장은 대한항공과 한진그룹, 차남인 조남호, 3남 조수호, 4남 조정호 회장이 각각 한진중공업과 한진해운, 메리츠금융을 물려받았다.

이후 형제는 부친의 유언장 진위 여부와 조 전 회장의 순환출자 구조 완성 등을 둘러싸고 벌어진 소송은 2011년에야 정리됐다. 이들 형제가 공식적인 자리에서 만난 때는 모친 고(故) 김정일 여사가 타계한 2016년이 마지막이었다.

계열사 간에도 등 돌리기는 이어졌다. 대한항공은 메리츠화재와 보험계약을 해지했고, 한진중공업과 메리츠금융은 대한항공을 이용하지 않았다.

형이 세상을 뜨자 동생들은 후회하는 모습을 보였다. 조남호 전 한진중공업홀딩스 회장과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은 5월 아버지 스위스 예금 채권 상속 미신고 재판에서 형제간 다툼이 아쉽고 허무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번엔 조양호 회장의 자녀들이 갈등과 후회를 반복할 위기에 처했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지난달 한진그룹 임원 인사에서 경영 복귀가 무산됐다. 조 전 부사장 측근이 축출되고 조 회장 측근으로 ‘물갈이 인사’가 진행된 점도 갈등의 불씨가 쉽게 꺼지지 않을 요인으로 지목된다. 어머니와 아들 딸 모두 조양호 회장의 유훈을 강조하고 있다. 그의 유훈은 가족간의 화합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