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현대건설, 작년 영업益 1조 달성 '실패'…대림산업 '유력'

김동현 기자2020-01-22 21:44:03

[사진=현대건설 제공]

[데일리동방] 각 건설사들의 지난해 실적이 속속 발표되는 가운데 회사별로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업계 1·2위인 삼성물산과 현대건설은 지난해 영업이익 1조원 달성에 실패했다. 반면 대림산업은 창사 후 처음으로 영업이익 1조원 클럽 가입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림산업의 영업이익 1조원 달성이 확인될 경우 이는 지난해 실적기준 업계 유일한 영업이익 1조원 클럽 가입 업체로 기록되게 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지난 해 연간 연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17조2998억원, 영업이익 882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각각 전년대비 3.4%, 5.0% 증가한 수치다. 지난 해 당기순이익은 5786억원으로 전년보다 8.1% 상승했다. 영업이익률도 5%대를 이어갔다.

전반적인 건설경기 침체에도 지난 해 현대건설은 호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싱가포르, 베트남 등 대규모 해외 프로젝트 수주 등으로 수주액이 전년대비 크게 증가했으나 영업이익 1조원 달성에 실패했다는 점이 눈에 띄고 있다.

삼성물산도 지난해 영업이익 1조원 클럽에 가입하지 못했다. 지난해 삼성물산의 건설 부문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30.1% 감소한 5400억원, 매출은 3.9% 감소한 11조6520억원이었다.
일부 프로젝트가 종료하면서 매출이 전년보다 소폭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일회성 비용을 반영하며 줄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지난해 수주는 10조7000억원으로, 4분기에만 6조3000억원을 수주했다. 연간 목표의 91.5%를 달성했다.

반면 대림산업은 창사 이후 처음으로 영업이익 1조원 달성이 유력해 두 건설사와 대조적인 분위기를 나타냈다.

김기룡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4.4분기 대림산업의 연결 기준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0% 감소한 2조7000억원, 영업이익은 77.8% 증가한 2963억원으로 시장 예상치에 부합할 것"이라며 "춘천한숲시티 주택 현장의 일회성 실적 반영, 사우디 마덴 암모니아 프로젝트 공정 본격화에 따른 본사 플랜트 및 해외법인 매출 증가 효과가 반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림산업은 고부가가치 업종인 석유화학사업이 호황기에 접어든 데다, 건설부분 역시 고려개발 삼호 등 계열사들의 선전이 이어지면서 영업이익 증가에 큰 영향을 끼쳤다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