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공모채 도전’ 현대글로비스, 가치제고 기대...모비스 합병 가능성↑

이성규 기자2020-01-29 09:45:00
3000억 규모…선박금융 리스크↑회사채 금리↓로 조달구조 일부 선회 비계열 물량 증가, 관련 투자 확대 전망...현대오토에버 선합병도 기대

[현대글로비스 홈페이지 캡쳐]

[데일리동방] 현대글로비스가 창사 이후 첫 공모채를 발행한다. 그간 지배구조 개편 걸림돌로 지목됐던 미국 행동주의펀드 엘리엇매니지먼트가 그룹 계열사 지분을 팔고 떠나면서 이 같은 움직임이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자금조달 비용을 낮춤과 동시에 투자에 따른 기업가치 제고가 기대된다.

온전히 미래를 위한 준비를 할 수 있게 된 현대차그룹은 주주가치 제고와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중심 체제를 더욱 공고히 할 전망이다. 이전부터 거론된 현대글로비스와 현대모비스 합병, 현대글로비스와 현대오토에버 합병 등 외에도 선택지가 다양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29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현대글로비스(AA, 안정적)는 3000억원 규모 공모채 발행에 나선다. 주관업무는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이 담당한다. 현재 주간사와 2월 초경 발행을 위해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대글로비스가 회사채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을 실시하는 것은 창사 이후 처음이다. 자금조달 구조는 주로 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과 선박금융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중 선박금융 리스크가 부각되는 반면 회사채시장 금리가 낮아지면서 조달구조를 일부 선회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해 4분기 현대글로비스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6% 증가한 4조8025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9% 확대된 2285억원으로 나타났다. 해운 부문 손익 개선이 호실적을 견인한 가운데 완성차해상운송(PCC)은 비계열물량이 45% 이상 급증했다. 영업이익률도 8%대를 기록하는 등 긍정적 결과를 낳았다. 유일한 적자 사업부인 벌크해운은 불확실성이 높은 스팟 물량을 줄인 결과 매출액은 급감했지만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비계열 물량 증가’다. 수익구조상 현대차, 기아차 등 그룹 주요 계열 실적에 민감했지만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면서 상대적으로 수익 안정성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는 뜻이다.

지난해 분기별 현대글로비스 실적을 보면 매출액과 영업이익 등은 2018년 대비 증가했다. 그럼에도 주가는 좀처럼 탄력을 받지 못했다. 주가 흐름을 주목하는 이유는 그룹 지배구조 개편이다. 지난 2018년 현대모비스와 합병안은 주주반대로 막혔다. 이후 다양한 시나리오가 등장했지만 현대모비스를 제외하긴 어려웠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지배구조 개편 후 지배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현대글로비스 주가 상승 속도가 현대모비스 대비 빨라야 한다. 하지만 그룹 내 가장 두각을 나타내는 곳은 현대모비스였다.

한 증권사 연구원은 “미래 자동차시장 선점을 위한 그룹 내 핵심 기업이 현대모비스인 만큼 시장 관심이 크다”며 “합병 과정에서 주주반대를 경험한 만큼 설득 가능한 지배구조 개편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엘리엇이 현대차그룹 주요 계열사 지분 매각 소식이 들리자 그룹 계열사 주가가 급등하는 것은 지배구조 개편 기대감 때문”이라며 “자금조달에 이은 투자를 통한 기업가치 제고 가능성에 현대글로비스 주가도 급등했다”고 덧붙였다.

현대글로비스 현금성 자산(1조6000억원)과 회사채 발행에 따른 자금 유입을 고려하면 단순 투자 여력만 2조원에 달한다. 비계열 물류 사업 확대를 위한 본격 투자가 전망되면서 기업가치 상승 가능성은 더욱 높아졌다.

투자에 따른 실적 반영은 다소 시간이 소요된다. 그러나 조달비용을 낮추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 현대글로비스가 차입으로 지불한 금리는 약 3%대다. 현재 AA급 5년물 금리는 2%를 넘지 않는다. 현대글로비스 투자자본수익률(ROIC)은 2014년 10.31%, 2015년 7.62%, 2016년 9.87%, 2017년 13.49%, 2018년 7.25%다. 같은 기간 가중평균자본비용(WACC)은 5.91%에서 3.73%로 낮아졌다.

현대글로비스와 현대모비스 합병 전 현대글로비스와 현대오토에버 합병 시나리오도 간과할 수 없다. 현대오토에버는 시스템통합(SI) 업체로 현대글로비스와 합병시 IT와 물류를 아우르게 된다. 과거 주요 그룹은 계열 SI와 물류기업에 일감몰아주기로 승계 재원을 마련하기도 했다. 현재는 이런 방법으로 재원을 마련하긴 어렵지만 앞서 언급한 것처럼 현대글로비스 ‘비계열 물량 증가’가 핵심이다. 또 IT와 물류 융합은 전 세계적으로 시장을 주도하는 축인 만큼 향후 성장 가능성도 높다.

신평사 관계자는 “물량 운송 등 수요가 늘면서 투자에 대한 부담이 늘고 있다”면서도 “장기운송계약과 다각화된 포트폴리오 등을 통해 안정적 현금흐름을 창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마진율과 차입금 의존도도 위험과는 거리가 멀어 조달비용을 낮추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