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경 CJ그룹 부회장 “나는 봉준호 감독 모든 것을 좋아한다”

전성민 기자2020-02-10 14:06:43
이 부회장, '기생충’ 책임프로듀서로 참여…한국영화 발전에 기여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사진=CJ그룹 제공]

[데일리동방]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이 아카데미시상식에서 주인공으로 우뚝 선 영화 ‘기생충’을 만든 봉준호 감독에게 찬사를 보냈다.

‘기생충’은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Dolby Theatre)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시상식(Academy Awards)에서 각본상·국제영화상·감독상·작품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작품상 발표 후 무대 위에 봉준호 감독과 이 CJ 부회장이 함께 올랐다.

이 부회장은 “나는 봉준호 감독 모든 것을 좋아한다. 그의 미소, 트레이드 마크인 헤어스타일, 광기, 특히 연출 모두 좋아한다. 그의 유머감각을 좋아하고, 그는 정말 사람을 재미있게 할 줄 안다. 정말 감사하다”며 경의를 표했다.

이어 이 부회장은 “‘'기생충’을 지지하고 사랑해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한다. 내 남동생 이재현(CJ 회장)에게도 감사하다”며 “한국영화 보러 가주시는 분들 모두가 영화를 지원해준 분들이다. 또한 주저하지 않고 저희에게 의견을 바로바로 말씀해주신 분들에게도 감사하다. 그런 의견 덕에 저희가 안주하지 않을 수 있었고, 계속해서 감독과 창작자들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회원이자 아카데미 영화박물관 이사진 등으로 활동하며 해외 인맥을 넓히며 영화판을 키워왔다.

‘기생충’ 제작 때는 책임프로듀서(Executive Producer)로 참여하고, 홍보에도 열을 올렸다. 영화 ‘괴물’과 ‘마더’ 작업 과정에도 참여하는 등 봉 감독과 개인적인 인연도 깊다. 기생충을 찍을 당시 제작 스태프를 위한 ‘표준 근로계약서’에 따른 스케줄 진행 등 하나부터 열까지 배려를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미국 경제지 포천은 “영화 ‘기생충’의 최대 재정적 후원자는 미키 리(이 부회장 영어이름)”라면서 “미키 리는 지난 10여년간 혁신적인 영화에 투자하는 위험을 무릅썼다. 특히 한국 예술가를 후원해왔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