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홈쇼핑, 지난해 영업익 1211억원…전년比 11.5%↓

전성민 기자2020-02-14 17:37:12
2019년 매출액 1조2304억원으로 전년 대비 11.4%↑

[사진=GS홈쇼핑 제공]

[데일리동방] GS홈쇼핑이 2019년 송출 수수료 인상과 고마진 상품 판매 저조 등으로 영업이익이 10% 넘게 감소했다.

GS홈쇼핑은 14일 “연결 기준 작년 한 해 매출액이 1조2304억원으로 전년 대비 11.4%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이 1211억원으로 전년보다 11.5% 감소했다”고 공시했다.

GS홈쇼핑은 예년보다 따뜻한 겨울 날씨로 마진율이 높은 겨울의류 매출이 부진해 4분기 실적도 부진했다는 분석을 내놨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285억원으로 10.2%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294억원으로 28.6% 급감했다. 연간 취급액은 4조2822억원으로 전년 대비 0.8% 증가했다. 연간 취급액 중 모바일 쇼핑은 2조2946억원으로 53.6%를 차지했다.

GS홈쇼핑은 “앞으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 니즈를 파악하고 경쟁력 있는 상품 소싱으로 모바일 중심의 성장세를 추구할 예정”이라며 “국내외 벤처와 글로벌 브랜드 투자를 통해 뉴커머스 성장 기회도 지속해서 발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