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생분해 에어캡·종이쇼핑백 도입

조현미 기자2020-02-17 08:43:41
이달 첫 시행…4월까지 모든 영업점·물류센터로 확대

롯데면세점의 종이쇼핑백. [사진=롯데면세점 제공]


[데일리동방] 롯데면세점이 생분해 비닐 에어캡(뽁뽁이)과 친환경 종이쇼핑백을 도입했다. 

롯데면세점(대표이사 이갑)은 지난 10일부터 롯데면세점 인천 통합물류센터와 인천공항점에 생분해 소재 비닐 포장재(에어캡)를 시범 도입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에어캡은 땅에 묻으면 180일 안에 80% 이상 자연분해되는 제품으로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인증을 받았다. 생분해 에어캡은 4월까지 롯데면세점 모든 영업점과 물류센터에서 쓰일 예정이다.

종이쇼핑팩 도입에도 속도를 낸다. 부피가 작거나 가벼운 면세제품은 비닐백 대신 친환경 종이백에 담아서 전달할 방침이다. 

현재 인천공항점이 생분해 비닐 쇼핑백과 함께 종이쇼핑백을 사용 중이다. 롯데면세점은 4월까지 전점으로 이 제도를 확대할 계획이다.

앞서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9월 물류센터에서 공항 인도장으로 면세물품을 운송하는 수단을 행낭에서 플라스틱 용기로 바꿨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비닐 포장재를 생분해 소재로 교체함에 따라 연간 200t 수준인 비닐 폐기물이 줄어들 것"이라며 "친환경 정책을 확대해 유통업계 친환경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