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임원 사직서 제출 등 비상경영 돌입

이한선 기자2020-02-24 09:53:30
직원 무급휴직 신청도 받아

[사진=에어부산 제공]

[데일리동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에어부산이 비상경영에 돌입했다.

업계에 따르면 에어부산은 24일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원이 일괄적으로 사직서를 제출했다.

임원들이 이미 지난주 급여 20∼30%를 반납하기로 한 가운데 부서장급 직원들도 임금 10%를 반납하기로 했다. 직원들로부터는 내달부터 시작하는 무급 희망 휴직을 신청받을 예정이다. 에어부산은 주 4일 근무, 무급휴직 15일, 무급휴직 30일 등을 직원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중국과 동남아 노선 25개는 내달 운항하지 않기로 하고 항공기 리스사와 국내외 공항 조업사 등과는 비용 납부 유예 또는 감면을 협의하는 등 비용 절감에 나선다.

에어부산의 이 같은 비상경영은 일본 여행 거부 움직임에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면서 경영상황이 악화되고 있는데 따른 조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