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불확실성 대비 자금조달 서두르는 기업들

이성규 기자2020-02-28 12:42:00
한은 4월 금리인하 유력...고금리 비우량채·우량채 장기물 수요 증가 기대

여의도 증권가[사진=아주경제DB]

[데일리동방] 국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되면서 기업들도 자금조달을 서두르고 있다. 하지만 사태가 장기화 될수록 계획에 차질이 생길 수 있는 상황이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하면서 향후 인하 기대감은 더욱 높아졌다. 고금리 메리트를 앞세운 비우량채와 장기물 중심 수요는 증가할 전망이다.

28일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영향으로 2월 AA와 A급 결정금리는 전년 동기 대비 상승했다. 이 기간 동안 AA급은 민평금리 대비 -5.7bp에서 -3.4bp로, A급은 -22.75bp에서 +8.6bp로 크게 올랐다. 유효수요경쟁률은 AA급이 4.8배에서 4.7배로 소폭하락했지만 A급은 4.8배에서 2.6배로 크게 하락했다. 비우량채(A급 이하) 수요 부진이 눈에 띈다.

투자 불안 심리도 있지만 경기불확실성 탓에 선제적으로 자금을 조달하려는 기업 영향도 있다. 2월 확정 발행금액은 총 10조4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조2000억원 증가했다. 이중 8조2000억원은 AA급으로 우량채권 수요와 공급이 월등히 많았다.

이번주(2월 24~28일)에는 총 8개 업체(삼양사, 여천NCC, 한신공영, GS E&R,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SK매직, SK가스)가 공모채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을 진행했다. 눈에 띄는 점은 한신공영은 BBB급에도 2.9배 유효경쟁률을 기록하며 개별민평금리 대비 -58bp에 결정된 반면 여천NCC(A+)는 낮은 유효수요로 3년물과 5년물에서 개별민평금리대비 각각 +17bp, +20bp를 기록했다는 것이다. 신용등급도 중요하지만 등급 대비 금리수준이 영향을 미쳤다고 볼 수 있다.

국내 기업 전반 실적 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코로나 사태는 신용등급 하향에 압박을 가하고 있다. 신용평가사 정기 평가 시즌(3~6월)을 감안하면 더 많은 물량이 쏟아질 수 있다. 그만큼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를 제시해야 한다.

문제는 투자 심리가 위축되면서 우량채와 비우량채간 금리 스프레드가 확대될 수 있다는 점이다. 신용등급이 높은 회사채는 다소 무리없이 발행될 수 있지만 낮은 등급을 보유한 회사채는 발행 물량을 줄이거나 높은 금리를 내세워야 한다는 뜻이다. 그만큼 비우량채는 타격을 입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유동성 문제도 불거질 수 있다. 특히 ‘부정적’ 전망을 부여받은 기업수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신용등급 하락 우려가 현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7일 기준금리를 기존 연 1.25%로 동결했다. 인하 소수의견은 있었지만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충격 여부를 판별하기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거시보다는 선별적이고 미시적 정책이 보다 효과적이라는 의견도 내놨다. 이를 위해 금융중개지원대출 총 한도를 25조원에서 30조원으로 확대한다. 주택가격이 안정되지 않았다는 점도 이번 결정 요인 중 하나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동결하면서 오히려 향후 투자 수요가 많아질 것이란 의견도 있다.

한 자산운용사 채권 운용역은 “동결 발표 후 유통시장 채권금리는 상승했다”면서도 “코로나 사태가 단기에 끝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구조적으로 금리가 상승하기 어려운 모습”이라고 말했다. 그는 “4월 인하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비우량채 중에서도 금리 메리트가 높거나 우량채 중 장기물 중심으로 자금이 쏠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장기물 중심 수요가 증가하면 장단기 금리스프레드는 축소된다. 현재 국고채 3년물-10년물 장단기 금리스프레드는 약 30bp에 불과하다. 떨어지는 수출 성장률과 괘를 같이 하는 만큼 불안한 상황이다. 이번 한은 금리 동결 결정은 정책을 펼칠 수 있는 여지를 열어놨지만 결국 4월에는 금리를 인하할 수밖에 없다는 의견이 설득력을 갖는 이유다.

한 증권사 연구원은 “통상 3월은 실적발표와 주주총회 등으로 채권 발행물량이 크지 않고 그 이전이나 이후에 집중되는 경향이 있다”며 “코로나19 사태로 주주총회가 연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기업 자금조달 계획에도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그는 “경기둔화 조짐은 여기저기서 시작됐고 한은은 결국 4월에 금리를 인하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