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경영 불안정 야기...기업들 외부 자금조달로 '버티기'

이성규 기자2020-05-17 14:13:50
'대안 없다' 응답 17.5% 달해...구조조정 등도 한계

[사진=한국경제연구원]

[데일리동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경영환경이 악화되는 가운데 기업들이 외부에서 자금을 조달해 버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황이 장기화될수록 고용 불안정성은 더 높아질 수밖에 없다. 생존을 위한 노력은 지속되고 있지만 비용절감 등에 한계가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

17일 한국경제연구원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120곳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기업 구조조정 현황’을 조사했다.

현재 겪고 있는 경영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자금조달 등 유동성 확보가 22.5%로 가장 높았다. 이어 휴업·휴직(19.4%), 급여 삭감(17.5%), 명예·희망퇴직 등 인력 감축(8.8%), 비주력사업 매각·인수합병 등 사업구조 개편(4.4%) 순으로 나타났다. 대안이 없다는 응답도 17.5%에 달했다.

현 상황 유지 시 고용유지 한계기간이 6개월 이상이라고 답한 비율은 67.5%다. 이어 2~4개월(16.7%), 4~6개월(9.2%), 0~2개월(6.7%)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경영악화가 6개월 이상 지속되면 대기업의 32.5%는 인력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는 뜻이다. 현재는 8.8%만이 인력 감축을 진행·계획 중이다.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대기업 비중은 80.6%다. 그 이유로는 ‘지원요건 미충족’(72%)이 가장 높았다. 대기업들은 고용대란을 막기 위한 방안으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요건 대폭 완화(37.5%)를 꼽았다. 최저임금동결(19.2%), 긴급융자제도(14.9%), 특별고용지원업종 추가 지정(13.9%), 직원 월급 보증제도 도입(11.5%) 등도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