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코로나 장기화 대비 손실흡수능력" 강조

신병근 기자2020-05-22 10:48:15
위험관리 치중 경계… "금융중개기능 적극 지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아주경제DB]

[데일리동방]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한 금융권의 손실흡수능력을 강조했다.

윤 원장은 22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금융권은 지금부터라도 외형 확대를 자제하고 충당금과 내부 유보를 늘리는 등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손실흡수 능력을 최대한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건정성 확보와 함께 윤 원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실물경제가 숨통을 틀 수 있도록 금융권의 현장 지원도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금융권이 위험관리에만 치중해 자금공급 기능을 축소한다면 경기 하강을 가속화하고 신용경색을 발생시키는 등 부작용을 키우게 된다"며 "금융사 임직원 면책 확대, 유동성 비율 등 금융규제 적용 유연화, 금융권 핵심성과지표(KPI) 개선 모범사례 확산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금융 중개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도록 당국 차원의 적극인 지원을 약속했다. 윤 원장은 이어 "저성장·저금리의 금융 환경에서 소비자는 물론 금융사 스스로 과도한 고수익 추구를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선 금융 부문의 과감한 도전과 혁신을 바탕으로 새로운 전략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김홍범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위원장(경상대학교 경제학과 교수)과 자문위원, 금감원 관계자들은 코로나19에 따른 금융 부문 영향을 진단하고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이진석 금감원 부원장보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금융지원과 금융회사 건전성 현황'을, 김현욱 한국개발연구원(KDI) 교수는 '코로나19, 경제·금융 환경 변화와 대응'을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