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용산‧마포 ‘알짜 부지’에 공공임대…주민들 ‘집값 떨어질라’ 반발

​강남‧용산‧마포 ‘알짜 부지’에 공공임대…주민들 ‘집값 떨어질라’ 반발

주진 선임기자입력 2020-08-05 10:52:30
노원구 "고밀아파트 개발 청천벽력" 마포구 "상암지역 임대주택 반대"

[사진=상암동 DMC 부지]


정부가 강남·용산·마포구 '알짜부지'를 신규 택지로 발굴해 13만2천호에 달하는 대규모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겠다는 방안을 발표하자, 해당 지역 주민들과 여당 의원, 기초자치단체장들이 크게 반발하면서 시장 혼란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먼저 서울 노원구 태릉골프장은 1만호급 주거단지로 바뀌고, 용산 미군기지 이전부지인 캠프킴(3천100가구), 서초구 서울지방조달청 이전부지 등 ‘알짜 부지’들이 택지로 개발된다.

특히 강남권에서도 핵심 지역인 서울조달청과 국립외교원 부지에는 '로또청약' 논란을 없애기 위해 일반분양은 빼고 청년과 신혼부부 등을 위한 장기 공공임대 위주로 채운다는 방침이다.

또 마포구 상암DMC 부지(2천가구) 등 LH·SH 등 공공기관의 미매각 부지에서도 4천500가구의 주택이 건설된다. 이외 3기 신도시 등 기존에 발표했던 수도권 택지의 용적률을 높여 2만4천 가구가량 공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그러자 신규 택지가 조성되는 지역 주민들이 벌써부터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어 진통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 지역에 공공임대주택이 들어서면 집값이 떨어진다는 이유에서다.

실제 박근혜 정부 때 행복주택 시범지구로 지정됐던 목동은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쳐 결국 지구 지정이 해제됐다. 잠실ㆍ송파도 사업 진행이 멈춘 상태다.

아울러 학교, 대중교통 등 충분한 인프라가 갖춰지지 않은 상황에서 졸속으로 개발되면 주민 불편만 가중될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

여기에 해당 지역 여당 의원들과 지자체 단체장들까지 “정부가 충분한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했다”며 거세게 반발하고 나서 정책 실효성에도 의구심이 일고 있다.

상암동이 포함된 서울 마포을이 지역구인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주민과 마포구청, 지역구 국회의원과 단 한마디 사전 협의 없이 이렇게 일방적으로 발표하는 게 어디 있나”라며 “국토부가 일방적으로 발표하면 그냥 따라오라는 방식은 크게 문제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상암동 주민들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면서 "상암동은 이미 임대비율이 47%에 이르고 있다. 여기에 또 임대주택을 지어야 하나"라고 되물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도 5일 보도자료를 내고 “상암동 단 하나의 동에 6천200채의 임대주택을 건설하는 것을 지자체인 마포구와 단 한 차례 상의도 없이 일방 발표한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상암DMC 미매각 부지는 상암동 랜드마크 초고층 빌딩 개발이 계획됐다가 한 차례 틀어진 곳이다. 그만큼 주민들의 기대감이 컸지만, 이곳에 임대 아파트가 들어선다니 실망감이 커지고 있는 분위기라고 한 부동산 관계자는 귀띔했다.

게다가 상암 DMC 미매각 부지 뿐만 아니라 서부면허시험장 부지(3500가구), 상암 자동차 검사소(400가구), 상암 견인차량보관소(300가구) 등까지 포함해 총 6천200가구를 공급한다고 발표하자 반발하는 목소리는 더 커졌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상암DMC에 5천가구 공급 추진을 적극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5천명 가까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월드컵 경기장에서 경기를 열거나 하늘공원 축제를 열면 수많은 차들로 교통이 혼잡한데 임대주택까지 들이려 한다"며 "랜드마크 부지 주변에는 제대로 된 상업 시설 하나 없다"고 글을 작성했다.

태릉골프장이 신규택지로 선정된 노원구도 기대반 우려반으로 여론이 들썩이고 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그린벨트를 해제하면서까지 고밀도아파트를 또 건설하는 것은 청천벽력과 같은 소식”이라고 반발했다.

김종천 과천시장도 정부 대책 발표 후 긴급 브리핑을 열고 “청사 유휴부지에 대규모 공동주택 공급 발상은 과천을 주택공급 수단으로만 생각하는 난개발”이라며 부지 제외를 요구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코웨이
  • 손해보험협회
  • 한화생명
  • 한화투자증권
  • 하나금융그룹
  • KB금융지주
  • 롯데건설
  • SK하이닉스
  • KB국민카드
  • 삼성바이오로직스
  • KB손해보험
  • SC제일은행
  • 한화건설
  • 신한금융지주
  • NH농협은행
  • NH농협금융지주
  • 두산밥캣
  • 한국조선해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