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대규모 영업적자, ‘빅배스’ 효과 없었다

이성규 기자입력 2020-08-12 03:07:00
저가계약·공정관리 부실 등 비용 증가 현금흐름 인식 부족·헷징 전략 등 문제 차입금 의존 커...자본확충 방안 고심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남준우 사장 취임 후 변화를 기대했던 삼성중공업이 여전히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다. 과거 ‘빅배스(big bath  : 부실자산을 한 회계연도에 모두 반영해 위험요인을 일시에 제거하는 회계기법)' 단행, 대규모 유상증자를 통해 다짐한 새출발도 무색해진 상황이다. 수주 확대와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지만 더딘 업황 개선은 실적 불안을 높이는 요인이다. 과거 빅배스와 유증에 따른 기업가치 폭락이라는 악몽이 되살아나는 모습이다.

11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지난 2015년을 마지막으로 공모 시장에서 자취를 감췄다. 이후 사모 시장 문을 지속 두드렸으며 올해만 사모 시장에서 총 3회에 걸쳐 1490억원 규모의 자금을 조달했다.

삼성중공업이 공모 조달에 나서지 못하는 이유는 실적 부진이다. 지난 2분기 영업손실은 7077억원으로 시장 컨센서스(-1100억원)를 크게 하회했다. 드릴십 재고자산 평가손실 등 4540억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에 따른 공정지연 관련 비용 900억원, 추가 유지보수비용 등 6000억원이 넘는 비용이 ‘일회성’ 명목으로 반영된 탓이다.

그러나 무려 11분기 연속 적자라는 점이 석연치 않다. 비경상 손실을 제외해도 부진이 지속되고 있는 탓이다.

한영수 삼성증권 연구원은 “드릴십 가치는 유가에 연동되기 때문에 현 상황을 고려하면 실적 개선이 쉽지 않다”며 “현금 유출이 수반되지 않는 평가손실이라는 점은 다행이지만 여전히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점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2016년과 2018년 두 차례에 걸쳐 대규모 유상증자(총 3조원 규모)를 단행했다. 2018년 말 기준 부채비율은 111.7%로 2016년(174.4%) 대비 크게 축소되면서 재도약을 노렸다. 이후 적자 규모는 더 크게 늘어났고 지난해 말 부채비율은 159%, 올해 2분기 말에는 211%를 기록했다. 유증을 통한 자본확충이 점차 희석되고 있다.

조선업 전반이 어려움에 직면했지만 삼성중공업은 경쟁사 대비 유독 부진하다. 과거 저가수주가 여전히 발목을 잡고 있는 모습이다. 여타 조선사들이 외화 거래의 60~80%를 헷징하는 반면 삼성중공업은 건조 계약 전량에 대해 선물환 헷징 전략을 유지하고 있다. 리스크 관리 방식도 이익 규모 차이를 만들고 있는 셈이다.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은 남준우 사장 취임 전 빅배스를 단행했다. 부실을 단번에 털어내고 새 리더 아래서 새 출발을 하기 위함이다. 남 사장 임기 만기는 내년 1월이다. 남 사장은 취임 후 지난 2년간 삼성중공업은 수주 등에서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여전히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기저효과로 하반기 실적 개선 효과가 나타나겠지만 삼성중공업 체질을 바꾸지 못했다는 점은 문제로 남았다.

증권사 대비 보수적으로 이익을 추정하는 신용평가사들도 이번 삼성중공업 대규모 영업손실에 당황하는 눈치다.

한 신평사 관계자는 “비경상 손실을 제외해도 영업적자에서 탈피하지 못하는 것이 문제”라며 “저가 수주 등이 여전히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그는 “헤비테일 결제 방식에 더해 상선부문 비중이 커지면서 현금흐름이 원활치 않다”며 “차입금 의존도가 더 확대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코웨이
  • 손해보험협회
  • 한화생명
  • 한화투자증권
  • 하나금융그룹
  • KB금융지주
  • 롯데건설
  • SK하이닉스
  • KB국민카드
  • 삼성바이오로직스
  • KB손해보험
  • SC제일은행
  • 한화건설
  • 신한금융지주
  • NH농협은행
  • NH농협금융지주
  • 두산밥캣
  • 한국조선해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