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S토커-롯데

​롯데렌탈, 가치는 차후 문제…신용도 하락 방어 시급

이성규 기자입력 2020-09-14 13:34:38
‘AA-, 부정적’, 하락 트리거 충족...A급 수준에서 거래 호텔롯데 재무지원 여력 한계…IPO에도 걸림돌로 작용

[‘사진=롯데렌탈]

롯데렌탈 기업공개(IPO)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지만 시급한 것은 등급 하락을 막는 것이다. ‘AA-, 부정적’를 부여받고 있어 등급 강등 시 비우량채로 전락하게 된다. 등급 하락 트리거(trigger)를 충족하고 있어 불안은 더욱 커지고 있다. 최대주주인 호텔롯데 등의 재무지원도 크게 기대하기 어려운 만큼 자력 생존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는 상황이다.

14일 신용평가업계에 따르면 롯데렌탈 등급전망은 ‘부정적’이다. 신용등급은 ‘AA-’로 한 단계만 떨어져도 비우량채(A급 이하)로 전략하게 된다. 국내 채권시장에서 우량채와 비우량채에 대한 투자심리가 확고히 갈리는 만큼 신용도 하락 시 자금조달 규모와 그 과정에서 소요되는 비용 등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롯데렌탈은 신평사들이 제시한 신용등급 하락 기준을 대부분 충족하고 있다. 당장 신용등급이 강등돼도 이상한 일은 아니다.

렌탈업은 금융업과 유사한 측면이 있다. 낮은 금리로 자금을 조달해 렌탈 자산을 매입, 대여한 후 할부개념으로 수익을 확보하는 구조다. 일각에서는 금리 상승이 렌탈업에 부정적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이러한 표현은 반은 맞고 반은 틀리다.

핵심은 조달과정에서 발생한 이자부담을 소비자에게 충분히 전가할 수 있는지 여부다. 현재 롯데렌탈 신용도가 불안한 이유는 경쟁심화에 따른 비용전가의 어려움이다.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되는 낮은 수익성을 끌어올리기 위해 렌탈료를 올리면 경쟁사로의 고객 이탈이라는 최악 상황으로 전개될 수 있다.

렌탈업이 금융업과 비교되는 또 다른 이유는 레버리지다. 통상 부채에 대해서는 부정적 인식이 강하지만 렌탈업은 외부로부터 끌어들인 부채와 이를 통해 사들인 영업자산 규모가 경쟁력이다. 역으로 말하면 부채 중심 구조조정은 렌탈 사업자에게 사형선고나 다름없다.

결국 부채규모는 줄일 수 없고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도 오히려 늘려야 하는 것이 렌탈업의 숙명이다. 롯데렌탈이 녹록치 않은 환경에도 공모채와 사모채, 기업어음(CP)까지 가리지 않고 전방위로 부채성 자산을 끌어들이는 이유다. ㈜한진 렌터카 사업 인수도 이러한 맥락(부채 중심 규모의 경제)의 일환이다.

AJ네트웍스를 인수해 몸집을 키운 SK네트웍스가 시장점유율을 바짝 따라왔다는 점에서 롯데렌탈이 가진 선택지는 많지 않다. SK네트웍스는 롯데렌탈과 마찬가지로 AA-등급을 보유하고 있지만 등급전망은 ‘안정적’이다. 신용등급을 고려하면 SK네트웍스가 더 공격적인 영업을 전개할 가능성이 높아 롯데렌탈이 오히려 끌려갈 수 있는 위치에 있다.

소비자에게 비용을 전가할 수 있는 수준이 제한된 상황에서 롯데렌탈 신용등급이 하락하면 현금흐름은 더욱 악화된다.

롯데그룹은 지난 2015년 KT렌탈을 인수하면서 자금부담 경감 목적으로 재무적투자자(FI)를 끌여들였다. 당시 엑시트(exit) 방안 일환으로 IPO를 약속했으나 끝내 이루지 못했다. 결국 FI가 보유한 지분을 호텔롯데와 부산롯데호텔이 해당 지분을 넘겨 받았다.

호텔업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확산에 직접적으로 피해를 입은 업종 중 하나다. 그럼에도 호텔롯데 등이 롯데렌탈 지분을 확보한 이유는 롯데지주(공정거래법 관련)가 있다. 이전에도 롯데지주 손자회사들이 보유한 롯데렌탈 지분을 사들였다.

롯데렌탈 IPO는 자본 확충과 동시에 호텔롯데 유동성 확보, 더 나아가 호텔롯데 상장에도 힘을 싣는 요인이다. 호텔롯데 등 주요주주가 롯데렌탈을 지원할 수 있는 여력이 약해지는 만큼 자립이 더욱 강조되는 시기다. 롯데렌탈은 신용등급 강등을 막고 규모의 경제를 누려야 하지만 상황은 좋지 않다. 이는 자체 IPO는 물론 호텔롯데 상장에도 걸림돌이 될 수 있다.

투자은행(IB)업계 관계자는 “롯데렌탈 금리가 같은 등급 민평금리 평균 대비 높다”며 “이미 시장에서는 A급 수준 금리에서 거래되고 있어 반전 요소가 없다면 실제 등급 하락 가능성은 다분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만약 등급이 하락하면 가뜩이나 높은 금리가 더 높아질 수 있다”며 “수익성이 낮아지는 상황에서 조달비용 증가는 기업가치 제고에도 부정적”이라고 말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코웨이
  • 손해보험협회
  • 한화생명
  • 한화투자증권
  • 하나금융그룹
  • KB금융지주
  • 롯데건설
  • SK하이닉스
  • KB국민카드
  • 삼성바이오로직스
  • KB손해보험
  • SC제일은행
  • 한화건설
  • 신한금융지주
  • NH농협은행
  • NH농협금융지주
  • 두산밥캣
  • 한국조선해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