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에 내수 충격 본격화

주진 선임기자입력 2020-08-27 09:55:34
코로나19 재확산에 전국 소상공인 카드매출 4월 수준으로 급감 현대경제연, "코로나로 올해 경제 손실 67조원... 사라지는 일자리 67만개 넘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첫 주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내수 충격이 본격화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전국으로 확대한 지난 주말부터 다중이용시설 이용자 수가 빠르게 줄어들면서 음식·숙박업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들이 큰 타격을 입고 있다.

이번 주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 경기가 더 악화될 수 있다는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26일 한국신용데이터에 따르면 이달 셋째 주 소상공인 매출액은 넉 달 만에 최대 폭으로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숙박 등 여행(-25%), 음식점(-22%), 문화·예술(-27%) 분야 소상공인 매출이 많이 감소했다. 노래방, PC방 등은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 정부가 지난 16일부터 노래방, 클럽, PC방, 300인 이상 대형학원 등 12종의 고위험시설에 대해 영업 중단을 강제했기 때문이다.

감염병 확산에 취약한 영화관, 놀이공원 등도 타격이 크다.

영화진흥위원회 통계를 보면 지난 주말(22∼23일) 국내 영화 관객 수는 총 37만468명으로 일주일 전인 15∼16일(125만3391명)의 29.6%에 불과했다. 지난 25일에는 5만8천610명으로 더 떨어지는 등 이번 주 들어서면서 상황은 더 심각해졌다.

공연 예매 건수도 떨어지는 추세다. 공연예술통합전산망에 따르면 22∼23일 서울 연극, 뮤지컬, 클래식, 오페라, 복합분야 예매 건수는 1만3600건으로 한 주 전(5만4461건)의 4분의 1 수준으로 크게 줄어들었다.

고속철도(KTX)와 고속도로 이용도 크게 위축됐다. 지난 주말 KTX 이용객은 16만1891명으로, 전주보다 47.7% 감소했다. 고속도로 통행량은 이달 첫째주 말 736만대에서 둘째주 말 951만대로 늘었다가 지난주말엔 783만대로 떨어졌다. 전주 대비 17.7% 감소다.

일자리 문제도 심각하다. 코로나19 사태로 근로취약계층인 임시일용직 일자리가 가장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회 예산정책처가 발간한 '경제·산업동향 & 이슈'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3월부터 전년 동월대비 취업자 수는 감소세로 전환됐다.

전체 취업자 중 상용직은 증가 폭이 감소하면서도 증가세는 유지되고 있지만, 임시일용직은 취업자 수가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월대비 임시일용직 취업자 수 감소는 전체 취업자 수 감소 대비 지난 3월 303%를 기록한 데 이어 4월 164%, 5월 167%, 6월 140%였다.

연령대별로는 10대가 가장 타격이 컸다. 코로나19 이후 10대의 전년 동월대비 임시일용직 취업자 수 감소 폭은 3월 -28.4%, 4월 -45.5%로 모든 연령집단 중 가장 컸다. 5월(-23.5%)과 6월(-8.0%)에는 감소 폭이 다소 줄었다.

성별로는 코로나19 전(1월)과 후(4월) 취업자 수 증감률의 차이는 남성이 -5.8%포인트, 여성 -15.2%포인트로 여성이 더 큰 영향을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근무하는 사업장이 영세할수록 코로나19 영향이 컸다.

종사상지위별로 보면 임금근로자보다 자영업자 고용충격이 심각한 상황이다. ​

현대경제연구원이 25일 발표한 ‘COVID-19 충격의 경제 부문별 영향과 시사점’에 따르면 지난달 임금근로자 일자리는 전년동월대비 9만3000개 감소한 반면, 자영업자 일자리는 12만8000개 줄었다. 자영업자 가운데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 일자리는 전년동월대비 4만8000개 증가했고,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 일자리는 17만5000개 감소했다.

연구원은 코로나로 인한 1·2분기 경제 충격이 계속된다는 전제 하에 올해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이 -0.5%를 기록할 경우 경제적 피해는 기존 정상 성장경로 대비 명목 GDP 67조2000억원 손실, 일자리 67만8000개 감소로 예상됐다.

연구원은 코로나 경제 위기가 가시화되고 있는 만큼 단기적 경제 이익을 위한 섣부른 봉쇄 완화보다 방역이 우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구원은 "코로나 경제 충격의 본질은 경제 주체들의 전염병에 대한 심리적 불안"이라며 "섣부른 봉쇄 완화로 대규모 재확산이 발생할 경우 더 큰 피해를 입을 수 있기 때문에 경제적 관점에서도 방역이 더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의 지속 가능성과 재원의 한계성을 인식하고 재정지출 구조상 핀셋 지원 비중을 높이고, 정통적 경기 부양책인 민간 투자 활성화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구원은 "고용절벽 탈출을 위해 공공일자리 확대 지속은 필요하나, 정책 효과를 전체 취업자 수와 같은 총합 목표치에 두지 말고 청년층, 여성, 자영업자 등 고용충격이 집중되는 계층에 둬야 할 것"이라며 "고용절벽 장기화 가능성에 대비해 실적 악화 기업에 대한 모니터링, 고용유지 인센티브 강화, 실직자 지원 제도 확충 등이 필요하다"고 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유나이티드제약
  • KB금융지주
  • 삼성물산_건설부문
  • SC제일은행
  • NH농협생명
  • 웰컴저축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