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시장 톺아보기

​기업 향하는 서초동 칼끝, 언제 시작할까

김성욱 기자입력 2020-09-28 04:27:00
추석 후 기업 대상 수사 본격 진행 소문 불공정거래 등 중심…거론 기업 긴장

[그래픽=조하은 기자]

ESG 경영은 환경, 사회적 가치, 지배구조를 중요시하는 경영을 말한다. 이미 선진국에서는 투자나 거래 등에 있어서 ESG 평가를 가지고 의사결정을 하는 단계에 이르고 있다. 우리나라 기업들이 해외 기업과의 거래에 있어서 ESG 평가는 매우 중요한 부문이라는 것이 전문가 의견이다. 그래서 기업들이 경제3법보다도 더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이 ESG 평가다.

최근 시장에서는 서초동의 칼끝이 기업을 향할 것이라는 소문이 자자하다. 구체적인 기업명까지 거론하고 있다는 점에서 관심을 가져야 한다. 서초동 정보에 정통한 전문가는 새로운 사건을 가지고 수사하는 것이 아니라 이미 검찰에 넘어와 있는 사건을 중심으로 기업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추석 이후 10월부터는 대상기업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리라는 조심스런 전망을 하면서도 “최근에는 수사상황을 브리핑하지 않기 때문에 이미 진행이 되고 있을 수도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국세청, 공정거래위원회, 권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 행정기관에서 문제가 돼 검찰에 고발한 사건이 중심이 될 것이라고 한다. 세무 관련이나 기업이 불공정한 거래 등에 불법적인 사실이 적발되거나 해당 사안이 행정처분을 넘어서 검찰에 고발돼야 할 사안 정도의 중대한 사안으로 정리될 수 있다. 검찰에서 적극적으로 수사를 할 것이라는 전망이어서 해당 기업들은 실제로 바짝 긴장하고 있다는 소문도 들린다.

한 기업정보 전문가는 “이제는 기업들이 정말 준법 경영을 하지 않는다면 생존하기 어렵다”며 “특히 ESG 평가에서 부정적인 의견을 받거나 준법성에 문제가 되면 해외 선진 기업들과 거래는 꿈도 꾸기 어려워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과연 검찰은 언제쯤 본격적으로 수사에 나설 것인지, 그 대상 기업은 어디인지 시장의 관심은 높아만 가고 있다.

[제공=중앙인터빌]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유나이티드제약
  • 미래에셋
  • 우리은행
  • 삼성물산_건설부문
  • SC제일은행
  • NH농협생명
  • 웰컴저축은행
  • 삼성화재_이재현
  • 부영_이재현
  • 국민은행_이재현
  • 하나은행_이재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