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수협은행장 官출신 후보에 무게…행장 공석 재연 우려도

신병근 기자입력 2020-09-28 13:33:03
현 李행장 연임 포기…차기행장 공모 지난주 종료 기재부 추천 행추위원장 선출 "관료 출신에 주목" 내부 "복잡한 지배구조, 재공모 가능성 배제못해"

서울 송파구 소재 Sh수협은행 본점 전경. [사진=수협은행 제공]

차기 Sh수협은행장 선임을 둘러싼 업계의 관심이 관료 출신의 영입 여부로 모아지고 있다.

현재로서는 이동빈 현 행장의 연임 포기 의사가 전해진데다 후보 심사에서 중심축을 맡는 은행장추천위(행추위) 위원장도 정부가 추천한 인물이 뽑힌지라 관(官) 출신의 행장이 배출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게 나타난다.

다만 수협은행의 복잡한 지배구조 탓에 차기 행장 선임을 놓고 이해관계자 간 마찰이 생긴다면 '행장 공석'의 전례가 재연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주 마친 수협은행장 공모에는 5명의 후보가 최종 지원했다. 행추위는 1차 대상자를 추려 다음달 12일 면접을 진행할 예정으로 이 행장의 임기는 10월 24일까지다.

차기 수협은행장 구도의 복잡한 셈법은 일찌감치 예견됐다. 당초 3년 재임이 유력하게 거론된 이 행장이 최근 연임 의사를 접겠다는 뜻을 알렸고, 특히 행추위원장 선출 과정에서부터 각 위원을 추천할 자격이 있는 기관들 사이의 의견충돌이 잇따랐다.

수협중앙회의 계열사인 수협은행은 인사권을 포함한 경영 전반에서 수협중앙회의 막대한 영향을 받는다. 하지만 수협은행은 2001년 금융위기 당시 정부로부터 공적자금을 지원받았기 때문에 금융위원회와 예금보험공사의 인사가 파견되는 등 정부의 관리·감독 사정권에 포함된다.

이에 따라 행추위 구성 역시 기획재정부·해양수산부·금융위원회 등 정부측이 각각 추천한 위원 3명, 수협중앙회 추천위원 2명 등 모두 5명으로 이뤄진다. 무엇보다 수협은행 정관에는 행장 최종 후보자는 행추위 재적위원 3분위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행추위 5명 중 4명의 찬성을 받아야 한다는 뜻으로, 현재 행추위원장은 기재부 추천의 김윤석 전 광주광역시 경제부시장이 역임하고 있다. 금융위 추천의 양동선 전 한국자금중개 전무이사, 해수부 추천의 김종실 해수부 수출가공진흥과장 등도 정부측 위원으로 분류된다.

수협중앙회가 추천한 행추위원은 김석원 전 부산서남구 기선저인망수협 조합장과 김형주 전 여수수협 조합장이다.

앞서 행추위원장 선임을 위한 회의가 파행될 만큼 정부측과 수협중앙회 간 힘겨루기는 이번 행장 선임에서도 불가피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 행장이 선임되던 2017년 당시에도 행추위의 파행 등이 겹치면서 6개월간 '행장 공석'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업계는 수협은행 행추위의 정부측 3표가 관료 출신의 한 후보로 쏠릴 공산이 크다는 것에 무게를 싣는 분위기다. 수협중앙회측의 나머지 1표 이상을 어떻게 끌어올 지가 최대 관전포인트로 꼽히는 셈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민간 출신의 현 행장이 연임을 고사하고 행추위원장도 기재부가 꽂은 인물이라는 상황을 종합해보면 어느 정도 답이 나올 것 같다"며 "수협측의 반발도 간과할 수 없을터라 선임과정의 진통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수협 관계자는 "이해관계가 얽히고설킨 지배구조 때문에 행추위 회의 한 번으로 결론이 나지 않을 수 있다"며 "행추위 의견이 모아지지 않거나 면접 결과가 '적격자 없음'으로 나오면 재공모 가능성을 배제할 순 없다"고 전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미래에셋
  • KB금융지주
  • 한국조선해양
  • 우리은행
  • 삼성화재_이재현
  • 부영_이재현
  • 하나은행_이재현
  • 포스코
  • SK이노베이션
  • KB증권
  • 서울시의회
  • 우리카드
  • 동아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