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취업자 줄고 실업자 늘었다

김동현 기자입력 2020-10-01 13:45:57
국내 산업 전반에 걸쳐 실업자 대폭 증가

[사진=구리시 제공]

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국내 취업자 수가 대폭 줄어들고 실업자 수는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통계청에 따르면 국내 취업자 수는 지난달 2692만 명으로 코로나 사태 전인 지난해 말 대비 약 47만 명 줄어들었다.

CJ CGV는 코로나19로 영화 관객 수가 급감하며 직원 수는 지난해 말 7068명에서 올해 6월 말 3664명으로 48%(3404명) 줄었다.

GS리테일은 직원 수가 작년 말 8849명에서 올해 6월 말 7215명으로 18%(1634명) 감소했다. 같은 기간 롯데쇼핑도 2만5298명에서 2만4228명으로 1000명가량 줄었다.

이마트 직원 수도 올해 6월 말 2만5557명으로 반년 전보다 222명 감소했다.

구조조정이 진행 중인 두산중공업(-1102명), 쌍용차(-109명), 아시아나항공(-76명)도 직원 수를 많이 줄였다. 코로나 대표 취약 업종인 항공·여행 업체인 대한항공(-382명), 하나투어(-94명)도 회사를 떠난 사람이 많았다.

대형 건설사인 대림산업 직원 수도 지난해 말 6619명에서 올해 6월 말 6149명으로 6개월 새 약 500명 감소했다. LG디스플레이(-434명), 대우조선해양(-288명), SK건설(-282명), 만도(-224명), 한진중공업(-80명) 등에서도 직원들이 회사를떠났다.

이스타항공도 지난 7일 경영 악화를 이유로 전체 직원 1136명 중 605명에게 정리 해고를 통보한 바 있다.

무급 휴직자 등을 고려하면 실제 일자리를 잃어버린 사람 수는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미래에셋
  • KB금융지주
  • 한국조선해양
  • 우리은행
  • 삼성화재_이재현
  • 부영_이재현
  • 하나은행_이재현
  • 포스코
  • SK이노베이션
  • KB증권
  • 서울시의회
  • 우리카드
  • 동아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