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에 8월 온라인쇼핑 거래액 사상 첫 14조원 돌파

주진 생활경제부장입력 2020-10-05 13:27:58

[자료=통계청 제공]


8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14조를 훌쩍 넘어서면서 통계 작성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

5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지난 8월 PC와 모바일을 통해 이뤄진 인터넷 쇼핑 거래금액은 14조3833억원으로 1년 전보다 27.5% 증가했다.

이 같은 거래금액은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1년 1월 이래 가장 크다. 지난 7월(12조9819억원)에 이어 두 달 연속 역대 최대 기록이다. 증가율은 지난 2018년 10월(30.7%)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다.

이에 따라 8월 전체 소매판매액 중 온라인쇼핑 상품 거래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28.6%로 1년 전(20.9%)보다 7.7%포인트 증가해 역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7월 말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역대 최장 장마가 겹치면서 온라인 쇼핑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상품군별로 보면 피자, 치킨 등 온라인 주문 후 조리돼 배달되는 음식서비스 거래액이 1조6730억원으로 83.0% 폭증했다. 이는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7년 1월 이래 가장 큰 거래액이다.

일반 음식료품 거래액도 1조7510억원으로 작년 동월 대비 44.4% 늘었다. 그 외 생활필수품, 집꾸미기 용품 같은 생활용품도 59.3% 늘었다. 8월 긴 장마 영향으로 제습기·건조기·에어컨 등 수요가 늘어 가전·전자·통신기기도 48.8% 증가했다.

이는 가정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면서 배달음식과 간편 조리식 수요가 늘고 집 꾸미기 용품과 생활가전 등의 거래도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양동희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코로나 재확산과 장마의 영향이 겹치다 보니 7월과 비교해 8월에 음식서비스·식료품·가전 등의 온라인 거래가 굉장히 많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코로나 재확산의 여파로 외부 활동이 감소함에 따라 여행 및 교통서비스(-51.4%)와 문화 및 레저서비스(-56.7%) 거래액은 크게 감소했다.

온라인 쇼핑 중 모바일 쇼핑 거래액은 9조3천265억원으로 1년 전보다 27.8% 증가하면서 역시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특히 음식서비스의 경우 전체 거래액 중 모바일쇼핑 거래액 비중이 94.4%에 달했다. 모바일 배달 앱을 이용해 음식을 주문하는 비중이 그만큼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그 외 가방(78.4%)과 아동·유아용품(75.4%) 등도 모바일쇼핑 비중이 높았다.

운영 형태별로 보면 온라인 쇼핑몰의 거래액은 10조8537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42.9% 증가했다. 반면 온·오프라인 병행 쇼핑몰의 거래액은 3조5296억원으로 전년 동월보다 4.2% 감소했다.

다양한 종류의 상품을 취급하는 종합몰의 거래액은 10조817억원, 주된 상품군을 전문으로 판매하는 전문몰의 거래액은 4조316억원으로 1년 전보다 각각 38.2%, 7.9%씩 늘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유나이티드제약
  • KB금융지주
  • 우리은행
  • 삼성증권
  • 하나금융투자
  • 롯데카드
  • 한국증권금융
  • 동아제약
  • 국민은행
  • IBK
  • 삼성물산_건설부문
  • SC제일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