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의 '오월동주'…ICT 협력 카카오와 모빌리티 정면승부

이범종 기자입력 2020-10-16 17:02:56
카카오와 3000억원 협약…모빌리티는 우버로 맞불 OTT, 방송3사 합작 웨이브와 자회사 모바일Btv 경쟁

SK텔레콤 유영상 사업부장(사진 왼쪽)과 카카오 여민수 공동대표(오른쪽)는 지난해 10월 3000억원 규모의 주식을 교환하고 미래 ICT 분야에서 사업 협력을 추진하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사진=카카오 제공]

카카오와 협력을 이어오던 SK텔레콤이 모빌리티 전면전을 선언했다. 협력과 경쟁을 오가는 SK텔레콤의 '오월동주(吳越同舟)' 전략이 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회사 내 모빌리티 사업단을 분할해 연내 모빌리티 전문 기업 ‘티맵모빌리티 주식회사(가칭)’을 설립한다고 16일 밝혔다. 임시주주총회는 다음달 26일, 분할 기일은 12월 29일이다.

티맵모빌리티는 국내 운전자 75%가 사용하는 T맵을 중심으로 한 모빌리티업체로 시장 점유율 80%에 달하는 카카오모빌리티 추격에 나선다. 이를 위해 우버테크놀로지와 택시 호출 사업을 위한 조인트벤처(JV·합작투자)를 만든다. 우버는 여기에 1억달러(약 1150억원), 티맵모빌리티에는 약 5000만달러(약 575억원)을 투자한다.
 

[자료=SK텔레콤 제공]

신설법인은 등록 기사 20만명에 월 이용자 75만명인 T맵 택시를 가져간다. 여기에 T맵 오토·대중교통·주차 등 성장 사업으로 혁신 서비스에 만전을 기한다. 새 법인 4대 사업은 △T맵 기반 주차·광고·보험 연계 상품 등 플랫폼 사업 △IVI(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결제 등 T맵 오토 △택시 호출과 대리운전 등 모빌리티 △차량공유와 전동킥보드, 자전거 등을 구독형으로 제공하는 올인원 서비스다.

이 밖에 새 법인은 하늘을 나는 플라잉카 내비게이션과 3차원 HD맵, 플라잉카를 위한 지능형 항공 교통관제 시스템 등에 도전한다. SK텔레콤은 이 회사 가치를 1조원으로 보고 2025년까지 기업 가지를 4조5000억원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SK텔레콤의 이번 발표는 지난해 10월 카카오와 맺은 파트너십과 대조된다. 당시 두 회사는 3000억원 규모 지분을 맞교환하고 통신·커머스·디지털 콘텐츠·미래ICT(정보통신기술) 등 4대 분야 협력을 약속했다.

양사는 당시 ‘미래 ICT 분야’를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금융 등에 한정했다. 모빌리티 사업은 없었다. 카카오에 뒤처진 SK텔레콤은 통신 사업자의 강점을 활용한 모빌리티 사업을 고민해왔다.
 

[자료=카카오 제공]

그런데 여기에는 카카오와 협력한다던 AI 영역은 우버와 함께 만드는 티맵모빌리티에서도 중요하게 다룰 수밖에 없는 분야다.

SK텔레콤과 카카오는 애초 T맵과 카카오택시, 플로와 멜론은 결합이나 협력 대상이 아니었다. 협력에 비해 경쟁하는 분야가 뚜렷하다 보니, 눈에 띄는 시너지를 찾기 어렵다. 주력사업 곳곳에서 부딪힐 수밖에 없는 두 회사의 오월동주가 부각되는 이유다.

SK텔레콤 관계자는 “그간 카카오와 크고 작은 사업들을 지속해왔고 굵직하게 준비중인 사업들도 있다”며 “당시에도 이미 협력할 부분은 협력하고 경쟁할 곳에서는 경쟁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모회사 간 협력과 자회사 간 경쟁 구도는 OTT 분야에서도 비슷한 모습이다. SK브로드밴드는 7월 자사 IPTV인 Btv를 ‘러블리 Btv’로 개편하고 ‘모바일 Btv’ 서비스를 내놨다. 콘텐츠를 모바일로 볼 수 있고 기존 OTT처럼 4명 동시 접속도 된다. 주요 콘텐츠가 영화지만 방송 다시보기 기능도 있어 웨이브와의 경쟁을 피할 수 없는 구조다. 웨이브는 SK텔레콤이 방송3사(KBS·MBC·SBS)와 합작한 서비스다. 웨이브는 SK브로드밴드와 영화 콘텐츠 공존 방법을 협상하고 있다. 협력과 경쟁을 오가는 ICT 회사의 복잡한 생존법이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미래에셋
  • KB금융지주
  • 한국조선해양
  • 우리은행
  • NH농협생명
  • 웰컴저축은행
  • 삼성화재_이재현
  • 부영_이재현
  • 국민은행_이재현
  • 하나은행_이재현
  • 포스코
  • SK이노베이션
  • KB증권
  • 서울시의회
  • 우리카드
  • 동아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