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건설, 3분기에만 사망자 3명…100대 건설사 중 최다

김동현 기자입력 2020-10-21 17:58:32
3분기 12개 업체 13개 현장서 사망자 14명 발생 LHㆍ철도공단ㆍ수자원공사ㆍ대구시 사업장서 각 2명씩

[사진=동부건설 홈페이지 캡처]

동부건설이 올해 3분기 전국 건설현장에서 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3분기(7~9월) 동안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대 건설사 현장에서 총 14명이 사망했다.

동부건설은 총 3명의 사망자가 발생하며 최다기록이라는 불명예를 얻었다. 지난 7월30일 '대구 메리어트 호텔 및 서비스드레지던스 신축공사' 건설현장, 9월2일 '평택고덕 A-1BL아파트건설공사(6공구)' 현장에서 50대부부 근로자가 동시에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밖에 대림산업, GS건설, 포스코건설, 대우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한신공영, 효성중공업, 극동건설, 이수건설, 금광기업, 영무토건 등의 현장에서도 각 1건씩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발주청을 기준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 국가철도공단(옛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수자원공사, 대구광역시 등 4개 기관에서 각각 2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지자체에서 인·허가한 소규모 민간 건설현장 중 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자체는 경기도로 총 10명의 사고사망자가 발생했다. 서울은 강동구 2명, 강남구·서대문구·서초구·용산구에서 각 1명씩 총 6명, 이어 전남 순천·여수·함평에서 각 1명씩 총 3명의 사망사고자가 나왔다.

국토부는 지난 7~9월간 앞서 2분기 동안 사망사고 발생한 대형건설사의 건설현장 143곳에 대해 특별·불시점검을 실시했다. 그 결과 총 206건의 부적정사례가 적발됐다. 이 밖에 추락방지시설 설치 미흡, 주요 구조부 철근 노출, 정기안전점검 계획수립 미흡 등 부적정한 시공사례 4건도 드러났다.

[자료=국토교통부 제공]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미래에셋
  • KB금융지주
  • 한국조선해양
  • 우리은행
  • NH농협생명
  • 웰컴저축은행
  • 삼성화재_이재현
  • 부영_이재현
  • 국민은행_이재현
  • 하나은행_이재현
  • 포스코
  • SK이노베이션
  • KB증권
  • 서울시의회
  • 우리카드
  • 동아제약
  • 공영홈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