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준법위 “준법문화 정착, 고인이 남긴 과제”

김성훈 기자입력 2020-10-25 16:38:17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의 바람직한 준법문화 정착이 반드시 필요하고 이는 고인이 남긴 과제라고도 생각한다.”

삼성준법감시위원회는 25일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별세에 대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유족 모두의 상심을 위로 드린다”며 애도를 표하면 이 같이 밝혔다.

삼성 준법위는 “‘삼성이 초일류 글로벌 기업으로 더 높이 비상해 나가는 것’, 이것이야말로 고인이 남긴 뜻이고 동시에 고인의 영면 소식을 접한 많은 분들의 바람이 아닐까 짐작한다”며 “위원회는 앞으로도 주어진 소임을 계속해 나감으로써 고인의 유지가 진정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버팀목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준법감시위는 삼성의 준법경영과 윤리경영을 감시하기 위해 지난 2월 출범한 독립기구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미래에셋
  • KB금융지주
  • 한국조선해양
  • 우리은행
  • 삼성화재_이재현
  • 부영_이재현
  • 하나은행_이재현
  • 포스코
  • SK이노베이션
  • KB증권
  • 서울시의회
  • 우리카드
  • 동아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