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전지사업 호실적에 3분기 ‘개선’·4분기 ‘약진’

김성훈 기자입력 2020-10-26 11:10:14
3Q 실적, 시장 컨센서스 상회 전망...'4Q는 더 희망적' 車 OEM 셀 내재화·배터리 가격 하락 대비해야

[지난 21~23일 개최된 인터배터리2020 삼성SDI 전시관 전경 / 사진=김성훈기자]

고(故) 이병철 회장이 만들고 이건희 회장이 키운 기업, 삼성SDI의 3분기 성적표가 27일 발표된다. 지난 7월 창립 50주년을 맞이한 후 첫 실적 발표여서 업계의 이목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

2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삼성SDI는 오는 27일 올 3분기 실적을 공개할 예정이다.

증권업계에서는 삼성SDI가 올 3분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선방’했을 것이라 예상한다.

하나금융투자는 삼성SDI의 3분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7% 늘어난 2조9000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영업이익도 32% 증가한 2198억원을 예상하며 높은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는 분석이다.
 

[인터배터리2020에 공개된 삼성SDI의 전기차 배터리 팩 / 사진=김성훈 기자]

실적 개선 요인으로는 우선 매출 비중이 42%에 달하는 중대형 전지 사업의 성장을 꼽았다. 유럽 전기차 시장 호조와 주요 고객사의 배터리 수요 증가로 수익성이 대폭 개선될 것이라는 예측이다. 에너지저장장치(ESS) 부문의 경우 주요 프로젝트가 4분기에 집중돼 큰 폭의 성장은 기대하기 어렵지만 흑자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판단했다.

중대형 전지 다음으로 매출 비중이 높은 ‘소형 전지’ 사업도 플래그십 스마트폰과 전동공구의 수요 회복으로 매출과 수익성이 나아졌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매출 비중이 23%인 전자재료 사업의 경우 TV와 IT(노트북, 태블릿 등) 기기 수요 강세에 따른 편광필름 판매 호조로 매출이 12%가량 늘었을 것으로 예상했다.

4분기에 대한 전망은 더욱 희망적이다.

삼성SDI 3분기 영업이익을 2179억원으로 전망한 키움증권은 "4분기에도 ESS·자동차전지·원형전지·OLED소재 위주로 실적 개선 추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4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463% 급증한 3145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했다.

IBK투자증권도 "4분기에 중대형 전지 실적 개선이 본격화할 것"이라며 3분기보다 실적 개선폭이 더 클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테슬라를 시발점으로 하는 자동차 OEM의 셀 내재화와 배터리 가격 하락 우려 문제는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

SK증권은 "당장은 실적에 큰 영향이 없겠지만 테슬라의 원가 절감 계획 자체가 충격적 수준"이라며 "계획이 현실이 되는 약 3년 후를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삼성SDI에 있어 올해 실적은 특히 중요하다. 올해가 창립 50주년인데다 LG화학 등 국내외 전기차 배터리 업체들의 약진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지난 25일 별세한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꿈이었던 자동차 사업을 간접적으로나마 이뤄가고 있다는 의미도 있다.

투자업계 관계자는 "50주년 기념식에서 배터리 초격차를 강조한데다 배터리 사업을 진두지휘한 이건희 회장의 별세가 겹쳐 실적에 대한 부담이 적지 않을 것"이라며 "단순히 실적 개선을 넘어 얼마나 큰 성장을 보여주느냐가 관건"이라고 전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미래에셋
  • KB금융지주
  • 한국조선해양
  • 우리은행
  • NH농협생명
  • 웰컴저축은행
  • 삼성화재_이재현
  • 부영_이재현
  • 국민은행_이재현
  • 하나은행_이재현
  • 포스코
  • SK이노베이션
  • KB증권
  • 서울시의회
  • 우리카드
  • 동아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