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적 모임서 은행발 코로나 재확산…​국민ㆍ우리銀 임원 줄줄이 확진

사적 모임서 은행발 코로나 재확산…​국민ㆍ우리銀 임원 줄줄이 확진

신병근 기자입력 2020-10-26 15:42:46
성균관대 비학위과정 선후배…KB, 140여명 검진중

자료사진. 아래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픽사베이 제공]

시중은행 임원들의 잇단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으로 금융권에 긴장감이 도는 가운데 KB국민은행과 우리은행 임원들 간 사적 모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의 원인을 제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현직 우리은행 부행장 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데 이어 국민은행에서도 이날 본부장급 임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본점에서 근무하는 A씨는 이날 오전 11시쯤 확진 통보를 받았다. A씨와 더케이타워 18층에서 같이 근무하는 직원 140여명은 현재 영등포보건소에서 검진을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24일 확진 판정을 받은 우리은행 임원 B, C씨 등과 성균관대학교 개인교양 관련 비학위과정 선후배 사이로 파악됐다. B, C씨는 이미 해당 과정을 수료했고 A씨는 수료중인 상황에서 지난 20일 수업 후 서울의 모처에서 함께 식사자리를 가졌다.

성균관대와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해당 수업은 매주 화요일 진행되며 한 기수에 30여명이 수강하고 있다. A씨가 수업에 참여했을 당시 다른 수강생들도 모두 마스크를 쓴 채 무증상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우리은행은 B, C씨를 포함해 확진자와 접촉한 다른 임직원을 전수조사했고, 현재까지 부행장 등 모두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를 시행중이다.

국민은행은 A씨와 같은 층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에게 2주간 자가격리와 재택근무를 지시했고, 전 직원에 대해서는 다른 건물 간 이동과 직원 접촉 등을 금지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오늘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추가 방역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균관대 관계자는 "질병관리청으로부터 해당 수업 중 전파됐다는 역학관계는 전달 받은 바 없다"며 "이번 판정을 받은 은행 임원들이 현재 수업을 모두 같이 듣는 수강생도 아니기 때문에 성대발(發) 확진이 아니다"고 밝혔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우리은행_오픈
  • 우리은행_원오렌지
  • 하나금융그룹
  • KB금융지주
  • 신한금융지주
  • 한국조선해양
  • 국민은행_이재현
  • KB증권
  • 서울시의회
  • 우리카드
  • 동아제약
  • 현대카드
  • 스마일게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