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피자 새 대표이사에 양희권 페리카나 회장

주진 생활경제부 부장입력 2020-10-26 17:47:46

[사진=페리카나 홈페이지]

양희권 페리카나 회장이 피자 프랜차이즈 미스터피자를 운영하는 MP그룹 대표에 선임됐다.

MP그룹은 26일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 결의를 통해 양희권 페리카나 회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공시했다. 

MP그룹은 지난달 사모펀드 '얼머스-TRI 리스트럭처링 투자조합 1호'에 인수됐다. 1세대 치킨 프랜차이즈 페리카나는 이 사모펀드의 최대 출자자 가운데 하나다. 인수 가격은 150억원이었다.

사모펀드 측은 회계법인 명의 계좌에 인수 대금을 예치한 뒤 두 차례에 걸쳐 납입할 계획이다.

페리카나는 양 회장의 오너일가가 지분 100%를 가진 가족회사다. 양 회장의 부인인 송영미 페리카나 이사가 36%, 장녀인 양유나씨가 30%, 차녀인 양유리씨가 18%, 장남인 양경섭씨가 16%의 지분을 갖고 있다.

업계에서는 새 주인을 맞은 미스터피자가 기존 '오너 리스크'에서 비롯된 각종 악재를 털어내고 재기에 성공할지 관심을 두고 있다.

MP그룹은 정우현 전 회장이 150억원대의 횡령·배임을 저지른 혐의로 2017년 7월 구속기소되면서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이 됐다. 이에 따라 주권 거래 역시 2017년 7월 이후 3년째 정지된 상태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우리은행_오픈
  • 우리은행_원오렌지
  • 하나금융그룹
  • KB금융지주
  • 신한금융지주
  • 한국조선해양
  • 국민은행_이재현
  • KB증권
  • 서울시의회
  • 우리카드
  • 동아제약
  • 현대카드
  • 스마일게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