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홍사 반도건설 회장 퇴임 “전문경영인 책임 경영 안착”

김성욱 기자입력 2020-11-10 09:45:47
퇴임 후 반도문화재단 이사장으로 문화사업 지원

[사진=반도건설]


지난 1970년 주택사업으로 시작해 50년간 반도건설을 이끌어 온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 조직 개편에 따른 전문경영인 체제의 조기 안착과 경영실적 호전에 따른 결단이다.

10일 반도건설은 권홍사 회장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권홍사 회장은 전날 진행된 50주년 사사 발간 기념 사내행사에서 “새로운 시대에는 전문성을 갖춘 새 인물이 조직을 이끌어야 한다”며 “변화하지 않는 기업은 도태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권 회장은 이어 “지난 6월 조직개편 후 사업부문별 전문경영인 중심의 책임경영으로 조직이 안착되고 경영실적도 호전되고 있다”며 “100년 기업, 세계 속의 반도를 위해 전문성을 갖춘 유능한 각 대표가 책임감을 가지고 회사를 잘 이끌어 주길 바란다. 각 대표의 역량을 믿고 경영일선에서 퇴임하겠다"고 퇴임 의사를 밝혔다.

권 회장의 퇴임 결단은 각 사업부문별 전문경영인 중심의 책임경영과 분야별 전문성을 강화를 통한 실적 호전이 바탕이라는 분석이다.

최근 △고양 장항지구 LH 단일공급 최대 개발용지 △신경주 역세권 공공택지(2필지) △거제 옥포동 아파트 도급공사 수주 △부산 북항 재개발사업 친수공원 공사 △국군 시설공사 △아주대 기숙사 건립공사 등 공공부문에서 성과가 나타나는 등 사업 전 영역에서 전문경영인체제가 안착됐다는 평가다.

권 회장은 이미 지난 7월 반도홀딩스, 반도건설, 반도종합건설, 반도 등 계열사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났다.

퇴임 후 권 회장은 반도문화재단 이사장으로서 재단을 통해 지역 문화사업과 장학사업, 소외계층 돕기 지원사업 등에 나설 계획이다. 반도문화재단은 반도건설이 설립한 비영리 공익법인으로 전시회 및 문화강좌 등을 통한 문화 대중화에 힘쓰고 있으며 장애인 등 소외계층을 위한 지원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전문경영인 체제가 조기 안착됨에 따라 퇴임 적기로 판단한 것 같다”며 “각 사업부문별 전문경영인 체제가 더욱 힘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우리은행_오픈
  • 우리은행_원오렌지
  • 하나금융그룹
  • KB금융지주
  • 신한금융지주
  • 한국조선해양
  • KB증권
  • 서울시의회
  • 우리카드
  • 동아제약
  • 현대카드
  • 스마일게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