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시 내 마일리지는?…카드사들 "정해진 바 없어"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시 내 마일리지는?…카드사들 "정해진 바 없어"

이혜지 기자입력 2020-11-23 17:58:13
아시아나항공 관련 신용카드 소지 고객들 마일리지 사용에 혼란 항공사가 정책 정하면 카드사 따라가는 식…"더 지켜봐야 할 듯" "100% 비율로 승계 무리일 듯…70% 정도만 승계할 가능성 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 이슈가 불거지면서 양사 마일리지 통합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화두인 가운데 아시아나항공 관련 신용카드를 소지한 고객들이 마일리지 사용에 혼란을 겪고 있다. 현재 카드사들은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와 관련해 정해진 방향이 없다는 입장이다.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확정되지 않았고 마일리지 운영 주체도 카드사가 아니라 항공사라는 것이다.

23일 네이버 한 카페에는 항공카드를 이용하는 한 소비자가 아시아나 마일리지 적립과 관련한 고민을 담은 게시글이 게재됐다.

'토이크레X'라는 아이디를 사용하는 누리꾼은 "아시아나항공이 대한항공으로 합병된다고 들었다"며 "얼마 안 되지만 가지고 있던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를 어찌할 지 고민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20만 마일리지 중 10만 정도만 소비하고, 현재 10만 정도 남은 상태"라며 "이걸 올해 다 쓸 지, 양사 통합 후 마일리지를 합친다면 그 때 소진해야 할 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두 항공사의 통합 시 마일리지 전환 비율을 묻는 게시글도 눈길을 끈다. 'MacLoveX' 아이디의 한 누리꾼은 "대한항공이 성공적으로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면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를 대한항공 마일리지와 1대 1로 전환할 수 있게 해야 한다"며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면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 적립 의무까지 인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 적립 카드. (시계방향으로) 아시아나 신한카드, 삼성카드 RAUME O, 현대카드 T3 Edition2, KB국민카드. [사진=각 카드사]



이와 관련해 카드사들은 두 항공사 마일리지와 관련한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를 통째로 없애면 소비자 반발이 클 것으로 예상돼 일정 비율로 승계하는 방식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카드사 한 관계자는 "마일리지 통합 정책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측에서 먼저 결정한 후 카드사에 통보해야 대응할 수 있다"며 “마일리지와 관련한 문제는 좀 더 지켜봐야 할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의 마일리지를 100% 승계하는 것 역시 무리가 있다는 시각도 있다. 카드사 마다 제공하는 혜택이 달라서다. 항공사가 마일리지 처리 문제와 관련해 당분간 논쟁이 끊이질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태준 여신금융협회 연구소 실장은 "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소비자 혜택을 줄이지 않는 방향으로 가는 것이 맞다. 하지만 포인트와 개념이 달라 100% 비율로 그대로 승계하는 것은 무리가 있을 수 있다"며 "(앞으로 항공사나 카드사의 계획은 알 수 없지만) 70% 정도를 승계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교보증권
  • 금호산업
  • 삼성화재
  • 이마트
  • cj
  • 신한
  • 기업은행
  • 국민
  • 국민
  • 신세계
  • LH
  • 우리은행
  • 동국제약
  • 롯데캐슬
  • 서울특별시의회
  • 여신금융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