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판결 그 이후

②SK이노 ITC 소송 패소에 SKIET IPO '우려'

김성훈 기자입력 2021-02-16 09:06:00
LG, ICTㆍ델라웨어에 분리막 특허 침해 소송도 제기 SKIET, ICT 패소로 6조 평가 기업가치 재평가 가능성 배터리 분사도 차질…적기에 합의 없으면 악영향 불가피

SKIET 증평 분리막 공장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가 연내 코스피 상장을 준비 중이다. IPO 대어로 꼽히지만 일각에서는 SK이노베이션 패소가 SKIET의 수요예측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5일 투자업계에 따르면 2차전지 소재 업체 SKIET는 올해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한국거래소에 상장 예비심사를 청구했다.

SKIET는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분리막 전문 자회사다. 폴더블 스마트폰에 적용되는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도 생산하고 있다.

2019년 4월 SK이노베이션 소재 사업 부문이 물적분할해 설립됐으며, 지분 90%를 SK이노베이션이 갖고 있다. 나머지 10%는 국내 사모펀드 운용사인 프리미어파트너스가 보유 중이다.

SKIET의 지난해 리튬이온 배터리 분리막 생산량은 8억7000만㎡ 규모로 전년도에 비해 40% 가까이 성장했다. 올해는 13억7000만㎡까지 생산량을 늘릴 계획이다. 이에 더해 폴란드·중국 공장 생산라인 건설로 2023년에는 18억 7000만㎡ 규모로 생산량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 같은 성장세와 배터리 분리막 수요 확대에 따라 증권가에서는 SKIET 기업 가치를 약 5조~6조원으로 평가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번 SK이노베이션 패소가 SKIET의 상장에 약영향을 줄 수도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ITC 결정에 따라 SK이노베이션의 미국 시장 진출에 차질이 생기면서 SKIET 제품의 미국 수출도 제동이 걸릴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현재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 분리막과 관련해 ITC와 미국 델라웨어 연방 법원에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업계에서는 이번 ITC 소송 승리로 나머지 소송에서도 LG가 승소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경우 SKIET의 수익에도 영향이 생길 수 있고, IPO를 위한 수요예측 등 기업가치 평가에서 불리한 상황에 놓일 수 있다.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부문 분사도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 부문 대표는 지난해 10월 열린 ‘인터베터리 2020’ 행사에서 “재무적 차원에서 배터리 분사를 검토하고 있다”며 분사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상장 자체가 무산될 가능성은 적지만 합의가 적기에 이루어지지 않고 나머지 소송에서도 SK 측이 패소할 경우 이로 인한 악영향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하나금융그룹
  • 금호산업
  • SK하이닉스
  • 신한금융지주
  • KB금융그룹
  • 한화투자증권
  •  DB그룹
  • LG화학
  • 미래에셋증권
  • 녹십자
  • 현대그룹
  • 우리은행_셀럽
  • 우리은행_우리아이
  • 롯데캐슬
  • 한화생명
  • KB국민카드
  • KB캐피탈
  • NH농협은행
  • 코스콤
  • kb국민은행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