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전쟁 파이널

③ "SK, 영업비밀 침해로 5조 절감"

김성훈 기자입력 2021-03-05 18:00:24
LG "배터리 기본 공정은 차이 없어"

[사진=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이 ITC 판결문에 대한 컨퍼런스콜을 통해 SK이노베이션이 판결을 수용하고 합의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LG 측은 SK 측이 영업비밀 침해로 5조원 이상의 비용을 아꼈다며 합의금 규모를 5조원으로 생각한다는 점을 시사했다. SK이노베이션의 마지막카드인 거부권에 대해서도 미국 시장에 대한 선제 투자를 밝히며 간접적으로 견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LG에너지솔루션은 5일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최종 판결문에 대한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ITC가 검증 없는 판결을 내렸다는 SK이노베이션 측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조사·판단의 권한을 가진 ITC가 약 2년에 걸친 조사와 의견 청취를 통해 공익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해 내린 결정”이라며 “SK가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영업비밀 침해 증거가 모호하다는 SK 측의 주장에 대해서는 “저희(LG)가 입증도 했지만 ITC가 조사를 통해 밝혀낸 것으로, 상세 내용은 미국 법·제도상 일반에는 공개되지 않는다”며 “ITC는 배터리 거의 전 영역에 걸쳐 LG의 기술이 침해됐다고 명백히 인정했다”고 강조했다.

“배터리 제조·개발 방식이 달라 LG에너지솔루션의 영업비밀이 필요 없다”는 SK이노베이션의 입장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LG 측은 “기본적인 공정에는 차이가 없고 일부 공정에 차이가 있을 뿐”이라며 “일부의 차이로 침소봉대하는 주장”이라고 선을 그었다.

LG에너지솔루션은 “SK이노베이션과의 협상의 문은 열려있다”면서도 합의금에 대해서는 분명한 태도를 취했다.

법무실장 한웅재 전무는 “양사가 고려하는 합의금 산정 차이는 시장에 알려진 대로 조 단위 차이가 나는 게 맞다”며 “SK가 지금이라도 진정성 있는 제안을 갖고 협의에 임한다면, 합의금 산정 방식에 대해서는 굉장히 유연하게 협상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LG 측은 이날 ‘진정성 있는’ 합의금 규모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영업비밀 침해로 인한 SK 측의 부당이익에 대해 언급하며 원하는 합의금액을 시사했다.

LG 측은 “지난 10여년 간 R&D와 관련해 지출한 비용과 투자 금액이 5조3000억 원에 달하고 시설 투자까지 포함하면 약 20조 원에 육박한다”며 “ITC 판결을 유추해보면, (SK가) 영업비밀을 훔쳐 R&D 부문에서만 5조 원 이상을 절감하는 등 부정한 이익을 취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수조원의 합의금 규모가 미국 연방비밀보호법(DTSA)의 기준에 따라 산출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DTSA는 △실제 피해와 부당이득 △미래 예상 피해액 △징벌적 손해배상 △변호사 비용 등에 따라 배상받을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이 현대차의 경우와는 달리 SK이노베이션에 대해서는 양보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최근 잇단 화재로 문제가 된 코나EV 배터리 리콜 비용을 70% 가량 분담하기로 했다.

업계에서는 이에 대해 “분담 비율이 곧 과실 비율이 될 우려가 있지만, 국토부 조사단이 배터리 셀에 문제가 있을 확률을 높게 본 만큼 LG 측이 선제적 대처에 나선 것”이라고 해석했다.

반면 SK이노베이션과의 협상에서는 ITC의 승소 판결을 얻어낸 LG 측이 절대적으로 유리하기 때문에 합의금 문제에 있어 물러설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실제로 LG 측은 이날 “합의금 지급 방식은 유연하게 수용하겠지만, 총액이 생각하는 것에 근접해야 합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더해 “SK이노베이션이 협상이나 합의에 진지한 자세로 임하지 않을 경우, 미국에서의 법정 소송을 이어가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한편 SK와의 합의금을 코나EV 리콜 비용에 사용하는 것이 아니냐는 업계의 소문에 대해 LG 측은 “리콜 비용 분담금에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장승세 경영전략총괄전무는 “바이든 행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따라, 미국 시장에 대해서는 선수주·후투자라는 초창기 전략에서 선제 투자 전략으로 확대 대응할 계획”이라며 합의금을 미국 시장에 대한 추가 투자에 활용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업계 관계자는 “LG 측이 미국에 대한 투자를 늘리겠다고 밝히며 SK가 바이든 대통령에게 피력하는 ‘공익적 문제’를 간접적으로 상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신한금융지주
  • SK이노베이션
  • 금호산업
  • KB금융그룹
  • KB증권
  • 한국투자증권
  • NH투자증권
  • 넷마블
  • 하나은행
  • 우리은행
  • 농업협동조합중앙회
  • 신한생명
  • 메리츠증권
  • 부영
  • 쌍용플래티넘
  • 오렌지라이프
  • 국민은행
  • 경남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