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ESG 현주소

④LGU+, 부족한 상생에 ESG 평가 유일한 ‘B’

김성훈 기자입력 2021-04-27 06:13:00
계약해지 등 대리점 대상 갑질 논란 잇따라 에너지 절감·교육 사업 등 ESG 개선 활동 지속

LG유플러스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등을 통한 통신국사 에너지 절감에 나섰다.[사진=LG유플러스]

지난해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ESG평가에서 이통3사 중 등급이 하락한 곳은 LG유플러스가 유일하다.

사회 부문이 A에서 B+로, 지배구조 부문이 B+에서 B로 떨어지면서 종합등급도 B로 강등됐다.

지난해 12월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고객정보 관리를 소홀히 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한 LGU+ 등에 총 75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한 점이 등급 하락 원인으로 꼽힌다. LGU+ 대표 재직 당시 단통법 위반 등으로 과징금을 받은 권영수 의장을 이사로 재선임 한 점도 지배구조 부문 등급 하락 원인 중 하나로 지적된다.

하락한 ESG 등급을 올리기 위해 LGU+도 다방면으로 노력 중이다. 연내 에너지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 에너지 사용량을 절감할 예정이며 쓰레기 감축을 위한 ‘제로웨이스트 페스티벌’을 여는 등 친환경 활동에 힘쓰고 있다. 지역공동체를 기반으로 한 교육·돌봄 사업, 시각장애인용 전자도서 제작 사업 등 사회적 책임 실현을 위한 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올해도 LGU+ ESG 등급 상승을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대리점과의 불화가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전 LGU+ 서비스센터 대리점 업주 세 명은 20일이 넘게 구광모 회장의 자택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이들은 LGU+가 대리점 인사권에 관여하는 등 자율경영을 침해해 손실을 보게 하고 자회사 전환을 위해 대리점 평가기준을 변경해 지난해 12월 31일 일방적 계약해지를 당하게 했다고 주장한다.

지난달에는 전·현직 대리점주들이 LGU+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내기도 했다. 사측이 무리한 판매목표를 정하고, 이를 지키지 못했다는 이유로 월세 지원금·인센티브·수수료 등을 차감했다는 것이다.

ESG 업계 관계자는 “고객뿐 아니라 협력사·대리점·근로자 등 이해관계자와의 관계 개선도 사회적 책임의 일환”이라며 “원만한 해결에 더해 관련 정책 개선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신한금융지주
  • 하나은행_이재현
  • 금호산업
  • 롯데캐슬
  • DB
  • 미래에셋증권
  • 대림산업
  • cj대한통운
  • 우리은행
  • SK하이닉스
  • KB금융그룹
  • KB국민은행
  • 2021년 아주미디어 그룹 데일리동방 채용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