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등 3남매, 삼성물산 이건희 회장 지분 120만주씩 상속

김태환 기자입력 2021-04-30 16:44:06
이재용ㆍ부진ㆍ서현 각 120만5720주씩 배분…홍라희 여사 180만8577주 상속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아주경제DB]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3남매가 고 이건희 회장으로부터 각각 삼성물산 지분 120만주 가량을 상속받는다.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은 180만주를 받게 된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29일자로 이 회장으로부터 삼성물산 보통주 120만5720주를 상속받았다.

이로써 기존에 삼성물산 지분 약 17.33%를 보유한 최대주주였던 이 부회장의 지분율은 17.97%까지 상승했다.

이와 함께, 이건희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지분 542만5733주 중 홍라희 전 관장, 이부진 사장, 이서현 이사장 등 유족들에게도 골고루 상속됐다.

이중 홍 전 관장 지분이 180만8577주(0.96%)로 가장 많았다. 홍 여사는 기존에 삼성물산 지분을 한 주도 보유하지 않았지만, 이번 상속을 계기로 주요주주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 사장과 이 이사장은 각각 120만5718주씩을 물려받았다. 두 사람의 각 지분율은 5.6%에서 6.19%로 늘었다.

이번 분배는 법정 상속비율이 적용됐다. 홍라희 여사가 9분의 3(33.33%), 세 남매가 각각 9분의 2(22.22%)로 지분이 들어갔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하나은행_이재현
  • 금호산업
  • SK하이닉스
  • KB금융그룹
  • kcc
  • KT_AI
  • 교보증권
  • 신한카드
  • 종근당
  • 신한금융지주
  • 서울혁신센터
  • 국민은행
  • KB증권
  • KB국민카드
  • 농협은행
  • NH농협금융지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