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프로젝트G’ 작성자 “경영 안정화 목적”

김성훈 기자입력 2021-05-20 16:48:03
"문건 작성 상황 기억 안 나...요청 따라 보고서 작성"

'국정농단 사건'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받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오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2018-02-05 [사진=아주경제 유대길 기자]

삼성그룹의 ‘프로젝트G’ 보고서를 작성한 삼성증권 전(前) 직원이 이재용 부회장의 재판에서 보고서 관련 상당 부분에 관해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다”고 증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박정제 박사랑 권성수 부장판사)는 20일 오전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행위·시세조종, 업무상 배임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의 3회 공판 기일을 열었다.

이날 공판에서는 지난 6일에 이어 삼성증권 전 직원 한모씨에 대한 두 번째 증인신문이 진행됐다.

삼성증권 근무 당시 프로젝트G를 작성한 한씨는 작성 경위나 문건의 취지에 대해 “정확히는 기억나지 않는다”거나 “문건에 나온 내용을 보니 그런 것 같다”고 대답했다.

프로젝트G는 지난 2012년부터 삼성이 추진한 프로젝트로, 삼성그룹의 지배구조 관련 내용을 담고 있다.

검찰은 이날 공판에서 한씨가 2014년 7월 작성한 ‘그룹 지배구조 이슈’ 문건을 보이며 “고 이건희 회장이 같은 해 5월 쓰러진 것을 고려해 2012년 작성했던 프로젝트G를 업데이트한 것 맞나”라고 물었다. 한씨는 이에 대해 “정확한 상황을 기억하지 못하고 요청에 따라 문건을 작성했던 것 같다”고 답변했다.

검찰은 “요청에 따라 문건을 작성했다고 대답했는데, 요청은 미래전략실이 했다는 뜻인가”라고 재차 물었고, 한씨는 “정확히 기억하기 어렵지만, 이런 것을 검토할 때는 미전실과 대응했다”고 했다.

이에 검찰은 “본인이 했던 업무이고 경험한 일인데 기억할 수 있는 부분까지도 잘 모른다는 취지로 얘기한다”고 지적하며 “잘 기억해서 답변하라”고 요청했다.

한씨는 검찰의 지적에 대해 “오래전 일인데다 이런 검토가 너무 많았다”며 양해를 구했다.

이날 증인신문은 오전까지 검찰의 주신문이 진행됐고, 주신문이 끝나고 변호인단이 반대신문이 진행됐다.

지난 6일 공판 기일에도 증인으로 출석한 한씨는 프로젝트G를 작성한 이유에 대해 “대주주의 그룹 지분율을 높이려는 차원이 아니라, 전반적인 지배구조를 개선함으로써 회사가 발전하는 방향으로 준비하려는 뜻”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삼성그룹이 2012년 12월 처음 작성한 프로젝트G에 따라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작업을 진행해왔고, 이 회장의 와병으로 상황이 급변하면서 계획을 바꿔 제일모직(옛 에버랜드) 상장 등을 추진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이 부회장 측은 제일모직 상장과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 등은 모두 경영상 판단에 따른 결정이었으며, 불법적 요소나 의도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하나은행_이재현
  • 금호산업
  • SK하이닉스
  • KB금융그룹
  • kcc
  • KT_AI
  • 교보증권
  • 신한카드
  • 종근당
  • 신한금융지주
  • 서울혁신센터
  • 국민은행
  • KB증권
  • KB국민카드
  • 농협은행
  • NH농협금융지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