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출격에 긴장했나”…카뱅, 중신용대출 ‘1억’ 상향

신병근 기자입력 2021-06-09 09:49:52
중신용대출 가산금리 1.5%p 인하…"혁신 속도↑"

자료사진. [사진=카카오뱅크 제공]

제3의 인터넷전문은행인 토스뱅크의 출격이 임박한 가운데, 최근 태스크포스(TF) 체제를 가동한 카카오뱅크가 중신용대출 상품 한도를 최대 1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가산금리까지 인하한 카카오뱅크와 관련해 업계에서는 출범이 임박한 제3인터넷은행 토스뱅크를 견제할 포석을 깔아뒀다는 해석이 나온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카카오뱅크는 이날 새로운 신용평가모형을 적용해 KCB 기준 신용점수 820점 이하 고객들을 상대로 중신용대출 상품의 한도를 조정했다. 중신용대출 가산금리는 1.50%포인트 인하해 이날 현재 2.98% 최저금리를 나타내고 있다.

카카오뱅크의 기존 중신용대출 대출 한도는 지난 3월 기준 5000만원에서 7000만원으로 높였는데, 이번에 또 다시 한도를 높인 것에 해당한다. 금리 역시 지난 5월 1.20%포인트 내린 데 이어 새로운 신용평가모형 적용과 함께 내리기로 결정했다.

카카오뱅크는 새 신용평가모형에 2017년 7월 대고객 서비스 시작 이후 쌓아온 대출 신청 고객들의 금융 거래 데이터를 반영했다. 중·저신용, 금융이력부족 고객들을 위한 별도의 신용평가모형도 적용 중이다.

카카오뱅크는 머신러닝 방법을 활용한 이번 신용평가모형에 대해 기존보다 세분화된 평가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로써 대출 고객에 대한 변별력을 높이고 고객 범위와 대출가능 금액이 더 확대될 전망이다.

김광옥 카카오뱅크 중·저신용대출 TF장(부대표)은 "2500만건에 달하는 카카오뱅크 대출 신청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들의 신용평가 변별력을 높일 것"이라며 "더 경쟁력 있는 금리와 대출 한도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혁신의 속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금융위원회는 토스뱅크(가칭)의 은행업 진출에 대한 본인가 여부를 심사한다. 금융위는 또 인터넷은행들을 상대로 최근 중·저신용신용 대출 비중을 30% 수준으로 맞춰줄 것을 주문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하나은행_이재현
  • 금호산업
  • SK하이닉스
  • KB금융그룹
  • kcc
  • KT_AI
  • 교보증권
  • 신한카드
  • 종근당
  • 신한금융지주
  • 서울혁신센터
  • 국민은행
  • KB증권
  • KB국민카드
  • 농협은행
  • NH농협금융지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