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 출신 금감원장에 부담 느꼈나…靑, 재검토로 선회

신병근 기자입력 2021-06-10 14:28:32
이상복 “하마평에 오르니 마음 무겁다” 원승연 “제안 오면 그때 생각해 볼 것"

자료사진. [사진=아주경제DB]


금융감독원장 후임 인선 작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 유력 후보로 하마평에 오른 교수 출신 후보들과 관련, 금융위원회와 금감원 내부에서 강한 반대 의사를 밝히면서 청와대가 내부 승진까지 고려한 전면 재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윤석헌 전 금감원장이 지난달 7일 퇴임한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여전히 후임 인선 작업은 안갯속이다. 최근까지는 이상복 서강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원승연 명지대학교 경영학과 교수, 손상호 전 금융연구원장이 유력 후보로 거론됐었다. 이 중 손 전 원장은 신상 조회를 거부해 금감원장 자리를 고사한 것으로 알려져, 이 교수와 원 교수의 2파전이 예고됐었다.

문제는 금감원 노조를 중심으로 불만이 터져 나오면서 시작됐다. 윤 전 원장이 금융권과 잦은 갈등을 빚어왔던 것을 두고 교수 출신 인사가 금감원장에 오르는 것에 강한 반대 의사를 밝혔기 때문이다.

특히 원 교수의 경우에는 금융위까지 직접 반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고, 금융당국 내부에서 청와대의 인사 검증 시스템을 불신하는 기류가 확산되는 조짐까지 보이고 있다.

원 교수는 2017년부터 3년간 금감원 시장담당 부원장으로 재직할 당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건을 처리하며 금융위와 갈등을 빚었다. 반면 이 교수는 2017년 한 언론사에 금감원의 금융감독 업무 담당을 비판하는 기고를 한 사실이 알려져 금감원 내부의 반대에 부딪혔다.

금융당국 한 관계자는 “소식통에 따르면 청와대에서 지난주 차기 금감원장 인선에 대한 회의를 가졌고, 주말 중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는데 갑작스럽게 재검토로 방향을 틀었다”며 “교수 출신 후보들이 완전히 후보군에서 탈락했다고 볼 수도 없어 예의주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의 반대 속에서도 이 교수와 원 교수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두 교수는 검증절차 이후 아직까지 청와대로부터 별다른 연락을 받지 못한 상태다.

이 교수는 “검증은 이미 끝났고 별도로 연락을 받은 것은 없다”며 “하마평에 오르니 마음이 많이 무겁다. 금감원에는 직원 2000명에 가족들이 달려 있고 또 여러가지 관련된 사람들이 많다 보니 걱정이 많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금감원 업무 역시 나랏일인 만큼 더 잘 해야겠다는 강박관념 때문에 부담을 느낀다”고 털어놨다.

원 교수는 “금융 부문을 공부하고, 현업에서 일하고, 정책까지 다룬 게 30년 되는데 주위에서 특이한 이력이라고들 한다”며 “선배들이 ‘욕심이 과하면 추하다’고 했듯 사람이 욕심이 생기면 곤란하다”고 전했다. 이어 “사회에서 만약 저를 필요로 하거나 제안이 들어오면 그때 가서 생각해 보겠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금융 전문 법학자로 2013~2015년 금감원 금융분쟁조정위원회 위원을 역임했고, 2015년부터는 금융위 산하 증권선물위원회 비상임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서강대에서는 2014~2017년 법대 학장과 법학전문대학원장을 잇따라 지냈고, 현재도 법학대학원 교수로 재직 중이다.

원 교수는 2017년 11월부터 작년 6월까지 금감원 자본시장부문 부원장을 역임했다. 횟수로 3년 동안 최흥식, 김기식, 윤 전 원장 등 3명의 원장과 함께 근무한 경험이 있다. 이전에는 신한금융그룹 신한자산운용(전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상무, 교보악사자산운용 상무 등 민간 기업에서 10년간 경력을 쌓았다.

한편, 금감원장은 금융위원회 설치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금융위원장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명한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금호산업
  • 하나금융투자
  • 우리은행_셀럽
  • 동아쏘시오홀딩스
  • 삼성증권
  • SC제일은행
  • sk
  • 삼성화재
  • 삼성바이오로직스
  • 종근당
  • KB손해보험
  • 신한금융지주_1
  • 신한금융지주_2
  • 한국증권금융
  • 하나카드
  • 기업은행
  • 컴투스
  • 농협금융지주
  • 현대중공업
  • KB증권
  • KB국민은행
  • kb금융그룹
  • 대구광역시
  • 보령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