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1년간 '노원·도봉·강북' 아파트값 가장 많이 올랐다

백승룡 기자입력 2021-07-11 17:14:34
지난달 서울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 4433만원…1년 새 24.4% 상승 도봉구, 41% 올라 최고 상승률…서울 '꼴지'에서 4계단 올라서

서울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모습.(사진=유대길 기자)]

 서울에서 지난 1년간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 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는 4433만원으로, 지난해 6월(3562만원) 대비 24.4% 올랐다.

구별로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도봉구였다. 2135만원에서 3011만원으로 41.0% 상승했다. 1년 전 서울 25개 구 가운데 아파트값이 가장 쌌던 도봉구는 지난달에는 은평구(2981만원), 강북구(2920만원), 중랑구(2813만원), 금천구(2661만원)를 제치고 4계단이나 올라섰다.

노원구의 3.3㎡당 아파트값은 같은 기간 2471만원에서 3464만원으로 1년 동안 40.2% 올라 도봉구에 이어 서울에서 상승률 2위를 차지했다. 노원구는 지난해 6월 서울 25개 구 가운데 20위였지만 지난해 8월 구로구를, 올해 1월과 6월 각각 관악구와 종로구까지 넘어서며 17위에 올랐다.

강북구는 같은 기간 2237만원에서 2920만원으로 30.5% 올라 서울에서 세 번째로 가격이 많이 뛰었다.

이들 '노도강' 외에도 구로구(29.3%), 강동구(28.8%), 중랑구(28.3%), 은평구(27.3%), 성북구(27.2%), 관악구(26.2%), 서대문구(26.0%), 동작구(25.9%), 동대문구(25.1%), 송파구(24.7%)도 서울 평균 상승률을 웃돌았다.

반면 용산구(15.7%), 강남구(16.1%), 종로구(18.5%), 서초구(18.8%), 광진구(19.4%)는 10%대 상승에 그쳤다.

박합수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노·도·강 아파트값 상승세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 정책이 강남권과 도심부 고가 주택에 집중된 것에 따른 풍선효과"라며 "서울 아파트값이 대폭 상승하면서 구매력에 한계를 느낀 중산층과 서민층이 상대적으로 싼 중저가 아파트 매수에 집중한 결과이기도 하다"고 분석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SK증권
  • 하나은행_이재현
  • 금호산업
  • 이마트
  • 한국투자증권
  • 메리츠증권
  • 신한금융지주
  • 유플러스
  • 대림산업
  • KB손해보험
  • 대신증권
  • 하나금융투자
  • 롯데건설
  • 미레에셋생명
  • 엘지그룹
  • SK텔레콤
  • 한국유나이티드제약
  • KB금융그룹
  • 국민은행
  • 롯데지주
  • 우리은행
  • 넷마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