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983억원에 '천랩' 인수

이호영 기자입력 2021-07-22 10:34:24

[로고=CJ제일제당 제공]

CJ제일제당이 바이오 기업 '천랩'을 인수하고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차세대 신약 기술 개발에 나선다. 

CJ제일제당(대표 최은석)은 21일 천랩을 인수한다고 밝혔다. 인수금액은 약 983억원이다. CJ제일제당은 천랩 기존 주식과 유상 증자를 통해 발행되는 신주를 합쳐 44% 지분을 확보하게 된다. 천랩은 같은 날 이사회를 거쳐 이같은 내용을 의결, 공시했다.

2009년 설립된 천랩은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개발에 특화돼 있다. '마이크로바이옴'은 '미생물'과 '생태계'를 합친 말이다. 사람 몸 속 수십조개 미생물과 그 유전자를 말한다.

천랩 인수로 CJ제일제당은 그린·화이트바이오에 이어 레드바이오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게 됐다. CJ제일제당이 보유한 최고 수준의 미생물·균주·발효 기술에 천랩 마이크로바이옴 정밀 분석, 물질 발굴 역량과 빅데이터를 접목해 차세대 신약 기술 개발에 주력, 신성장 동력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유용한 마이크로바이옴은 향후 진단·맞춤형 건강기능식품 등 분야로 확장 적용할 예정이다.

일반적으로 몸무게 70kg 성인 한 명이 약 38조개 마이크로바이옴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중에서도 건강에 도움이 되는 종류를 선별해 의약품과 건강기능식품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이 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최근 건강 사업을 독립 조직(CIC)으로 구성하면서 사업 역량 강화에 나선 만큼 레드바이오와 건강 사업 간 시너지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CJ제일제당은 최근 마이크로바이옴 분야에서 외부 투자와 협업을 지속해왔다. 2019년엔 마이크로바이옴 벤처 '고바이오랩'에 투자했다. 올 상반기에 천랩·아주대의료원·마이크로바이오틱스와 공동연구개발 MOU를 체결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마이크로바이옴은 전 세계적으로 차세대 기술로 여겨지고 있다. 천랩 인수는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필요한 전략적 투자"라며 "이미 글로벌 최고 수준인 그린바이오와 고부가가치 화이트바이오에 이어 레드바이오 분야에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SK증권
  • 하나은행_이재현
  • 금호산업
  • 이마트
  • 한국투자증권
  • 메리츠증권
  • 신한금융지주
  • 유플러스
  • 대림산업
  • KB손해보험
  • 대신증권
  • 하나금융투자
  • 롯데건설
  • 미레에셋생명
  • 엘지그룹
  • SK텔레콤
  • 한국유나이티드제약
  • KB금융그룹
  • 국민은행
  • 롯데지주
  • 우리은행
  • 넷마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