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뱅 ​주가 급락 우려 커"…BNK증권 목표주가 2만4000원ㆍ투자의견 '매도' 제시

"카뱅 ​주가 급락 우려 커"…BNK증권 목표주가 2만4000원ㆍ투자의견 '매도' 제시

신병근 기자입력 2021-07-26 16:09:08
공모가격 3만9000원 대비 38%↓…"청약 자제해야"

자료사진. [사진=카카오뱅크 제공]

카카오뱅크(카뱅) 공모주 일반 청약이 진행되는 가운데, 증권업계에서 카뱅 주가 급락에 대한 우려와 더불어 목표 가격을 낮춘 전망을 제시했다. 카뱅 이익 대부분이 기존 은행과 마찬가지로 이자이익에서 창출될 것을 고려할 때 공모가격과 예상 시가총액이 높다는 지적이다.

BNK투자증권은 26일 카뱅 공모주 청약과 관련해 "주가 급락 우려가 크다"며 투자의견으로 '매도'를 제시했다. 목표주가로는 2만4000원을 제시했다. 이는 카뱅의 공모가격인 3만9000원과 비교 시 38.5% 낮은 금액이다.

카뱅에 대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제시한 증권사는 BNK투자증권이 처음이다. 김인 BNK증권 연구원은 카뱅의 공모가, 예상 시총(18조6289억원)에 대해서는 기대감을 상회해 선반영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기존 은행과 마찬가지로 카뱅 이익 대부분은 이자이익에서 창출되고, 플랫폼을 활용한 비이자이익은 미미한 상황"이라며 "카뱅이 5년 뒤 하나은행의 현재 원화 대출과 같은 규모의 대출을 확보하려면 5년간 신용대출은 연평균 16.3%, 주택담보대출은 연평균 75.6%씩 성장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카뱅의 비이자이익 확대 여부에 대해서는 어두운 전망을 내놨다. 국내 여건을 고려하면 카뱅의 비이자이익 부문 증대가 녹록지 않다는 것이 김 연구원의 의견이다. 그는 "향후 공격적인 성장에 성공한다고 가정해도 상장 은행 수준의 비이자이익을 실현하려면 긴 시간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부터 청약을 받기 시작한 카뱅 공모주는 총 1636만2500주로 통합 경쟁률은 11대 1을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청약은 KB증권, 한국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현대차증권 등에서 받고 있다. 이날은 오후 4시까지, 다음날인 27일도 오전 10시~오후 4시까지 진행된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하나금융그룹
  • 금호산업
  • SK하이닉스
  • 신한금융지주
  • KB금융그룹
  • 한화투자증권
  •  DB그룹
  • LG화학
  • 미래에셋증권
  • 녹십자
  • 현대그룹
  • 우리은행_셀럽
  • 우리은행_우리아이
  • 롯데캐슬
  • 한화생명
  • KB국민카드
  • KB캐피탈
  • NH농협은행
  • 코스콤
  • kb국민은행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