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기업 임원 100명중 여성은 5명…허울뿐인 ESG

주진 생활경제부 기자입력 2021-08-05 15:05:58
상장법인 10곳 중 6곳 여성임원 0명…‘유리천장’ 여전 여성 근로자 244명당 여성임원 1명…남자는 39명당 1명으로 6.3배

[그래프=여성가족부 제공]

 상장기업 임원 100명 중 여성 임원은 5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상장법인 10곳 중 6곳은 여성 임원이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여성가족부가 공개한 '2021년 상장법인 성별 임원 현황 조사결과'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상장법인 2246개의 전체 임원 3만2005명 중 여성은 1668명으로 전체의 5.2%로 나타났다.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발표한 OECD 회원국 기업의 평균 여성 이사회 임원 비율이 25.6%인 것을 고려하면 상당히 부족한 수준으로 ‘유리천장’이 여전히 견고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내 상장법인 2246개 중 여성 임원을 선임한 기업은 815개(36.3%)로 집계됐다. 나머지 1431개(63.7%)는 여성 임원이 없다. 임원 형태별로 전체 등기임원 1만3368명 중 여성은 4.8%(648명), 미등기임원 1만8637명 중 여성은 5.5%(1020명)로 조사됐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자산 2조원 이상 기업 152개 중 여성 등기임원을 1명 이상 선임한 기업은 55.9%(85개)로 집계됐다. 이 비율은 개정 자본시장법이 시행된 지난해(30.6%)보다 25.3%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개정 자본시장법은 자산 2조원 이상 상장법인 이사회의 이사 전원을 특정 성(性)이 독차지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이들 기업 중 여성 임원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카카오다. 카카오는 임원 7명중 남성이 5명, 여성이 2명으로 여성 비율이 28.6%였다. 이어 아모레퍼시픽(23.9%), CJ제일제당(23.2%), LG생활건강(18.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그래프=여성가족부 제공]

또한 전체 근로자 대비 임원 비율을 따져보면 여성이 남성보다 6.3배 가량 임원이 되기 더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성은 근로자 244명당 임원 1명이고 남성은 근로자 39명당 임원 1명 꼴이다.

여성 근로자 비중은 교육 서비스업(64.4%)이 가장 높았다. 이어 도·소매업(52.5%), 사업시설 관리나 사업 지원 및 임대 서비스업(50.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 임원 비율은 교육서비스업이 15.3%로 가장 높았고 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8.5%), 정보통신업(7.5%), 도·소매업(7.0%)이 뒤를 이었다.

김경선 여가부 차관은 "여성의 사회진출 확대 등을 고려할 때 민간부문에서 여성의 의사결정 직위로의 진출은 여전히 부족한 수준"이라면서 "우리 기업들도 성별 다양성을 높일 수 있도록 보다 적극적인 개선과 다양한 인식전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 내 의사결정 직위의 성별 다양성 제고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등을 통해 기업의 중요가치로 인식되고 있다"면서 "기업 구성원의 인식 전환과 함께 국민적 공감대 확산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하나금융그룹
  • 금호산업
  • 하나금융투자
  • 녹십자
  • 종근당
  • 신한금융지주_1
  • 현대해상
  • 부영
  • 우리은행_직장인셀럽
  • 우리은행_우리아이계좌조회
  • KB금융지주
  • 현대캐피탈
  • 우리카드
  • 스마일게이트
  • KB국민은행